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 배달 중 전복 차량서 '소중한 생명 구해'
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 배달 중 전복 차량서 '소중한 생명 구해'
  • 안애영 기자
  • 입력 2019-12-06 14:21
  • 승인 2019.12.06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보현 주무관(사진제공=전남지방우정청)
▲김보현 주무관(사진제공=전남지방우정청)

[일요서울ㅣ광주 안애영 기자] 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이 배달 업무 중 차량 전복 사고를 발견하고 침착하게 구조에 나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6일 순천우체국에 따르면 김보현 집배원은 지난 8월 중순 무렵 순천시 서면 인근에서 배달 중 전복된 차량을 발견하고, 즉시 119에 신고하는 한편 구급차량이 도착하기 전까지 주변 사람들과 차량을 들어 차량 밑에 갇혀있던 운전자를 구조하는 등 구급대원의 지시에 따라 안전조치를 취했다.

3개월이 지난 지금도 운전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사고의 트라우마(PTSD)로 이제야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게 되었다며 국민신문고에 사연을 올려 김 집배원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지게 됐다.

김보현 주무관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음에도 이렇게 칭찬해 주시니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무사히 구조되어 치료를 잘 받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줘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도와가며 맡은 바 직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애영 기자 aaye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