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 문화재청장상 3관왕 달성...문화재활용 선도 지자체 명성 확고
광주 광산구, 문화재청장상 3관왕 달성...문화재활용 선도 지자체 명성 확고
  • 임명순 기자
  • 입력 2019-12-06 15:56
  • 승인 2019.12.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생 문화재,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 지역문화유산 교육 우수지자체 선정
▲지난 5일 광주시 광산구는 충남 보령에서 개최된 ‘2019년 하반기 문화재 활용 워크숍’에서 ‘생생 문화재사업’과 ‘향교·서원 문화재활용사업’ 우수 지자체로 각각 선정돼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다.(사진제공=광산구청)
▲지난 5일 광주시 광산구는 충남 보령에서 개최된 ‘2019년 하반기 문화재 활용 워크숍’에서 ‘생생 문화재사업’과 ‘향교·서원 문화재활용사업’ 우수 지자체로 각각 선정돼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다.(사진제공=광산구청)

[일요서울ㅣ광주 임명순 기자] 광주시 광산구는 지난 5일 충남 보령에서 개최된 ‘2019년 하반기 문화재 활용 워크숍’에서 ‘생생 문화재사업’과 ‘향교·서원 문화재활용사업’ 우수 지자체로 각각 선정돼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광산구는 문화재청이 주최한 이번 워크숍에서 두 분야 수상으로 지난달 27일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우수사례기관 표창을 더해 문화재청장상 3관왕을 달성했다. 아울러 이번 수상으로 내년 예산 4억6,000만원을 확보했다.

생생 문화재사업과 향교·서원 문화재활용사업은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해 시민에게 역사문화 향유 기회를 넓히는 문화재청의 대표 사업이다. 아울러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은, 학교로 찾아가는 문화유산 교육 프로그램이다.

올해 세 분야 문화재청사업을 진행한 전국 지자체는 200여 곳인데 3개 부문에서 상을 받은 곳은 광산구뿐이다.

생생 문화재사업은 2년 연속 우수사업으로 선정됐다.

광산구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문화재활용팀을 신설하고, 월봉서원 등 지역문화유산에 적합한 콘텐츠 개발,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내·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해왔다.

광산구 관계자는 “지역 문화재로 지역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넓히기 위한 적극 행정이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며 “3관왕을 계기로 명실상부한 ‘문화재 활용 선도 지자체’의 명성을 확고히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명순 기자 imsgoo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