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농어가수당, ‘지역화폐’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함평군 농어가수당, ‘지역화폐’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 조광태 기자
  • 입력 2019-12-11 14:03
  • 승인 2019.12.1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평사랑 상품권

[일요서울ㅣ함평 조광태 기자] 전남 함평군(군수 권한대행 나윤수)이 지난 8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올 3․4분기 ‘농어가수당’을 지급한 가운데, 전국 최초라는 타이틀을 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함평군에 따르면 올해 군은 농업보전과 농어민 소득안정을 위해 하반기 농어가수당 40억 7,430만 원을 지역 1만 3,581 농가(3․4분기 중복 포함)에 지급했다.

분기별로는 3분기 6,785농가 20억 3,550만 원, 4분기 6,796농가 20억 3,880만 원이 전액 지역화폐(함평사랑상품권)로 지급됐다.

군은 수당 지급 마지막 날인 지난 10일 지역상품권 환전거래실적을 통해 농어가수당 성과분석을 실시했다.

자체 조사 결과 첫 농어가수당을 지급했던 지난 9월 이후 상품권 환전거래실적이 136개 업체 14억 8,000만 원을 기록, 수당 지급전인 5월(35개 업체, 9,160만 원)보다 대폭 증가했다.

거래업체수로는 3.8배, 거래금액으로는 약 16배 가량 수직 상승했다.

특히 3분기 수당 지급 직후인 9~10월에는 상품권 환전액이 19억 600만 원에 달해 3분기 수당의 약 94%가 바로 지역 상가를 통해 소비된 것으로 파악됐다.

군은 지역상품권이 가장 많이 소비되는 농․축협 소비비율과 수당 지급 후 상품권 환전 업체수(162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지역화폐를 통한 농어가수당 지급이 지역 상가 활성화와 영세 소상공인 소득증가에 상당 부분 보탬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농어가수당이 지역화폐를 통해 전액 지급되면서 자금역외 유출 방지 등의 긍정적 파급효과가 지역 전체에 미치고 있다”면서 “내년부터 지역상품권 가맹점 수를 대폭 늘려 앞으로 지급될 농어민공익수당을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폭제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020년부터는 지난 9월말 통과된『전라남도 농어민 공익수당 지급 조례』에 따라 농‧어업경영체에 등록된 농가에 한해 연 60만 원(반기별 30만 원)의 농어민 공익수당이 각 시․군별 지역화폐로 지급될 예정이다.

내년도 농어민 공익수당 신청은 내년 1월 20일부터 2월 21일까지 각 농가별 주민등록지 읍․면사무소에서 접수받는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