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광주·전남 최초 양파 전문생산단지 지정
무안군, 광주·전남 최초 양파 전문생산단지 지정
  • 조광태 기자
  • 입력 2019-12-11 14:41
  • 승인 2019.12.1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파 전문생산단지 현판식
양파 전문생산단지 현판식

[일요서울ㅣ무안 조광태 기자] 전남 무안군이 광주·전남 최초로 양파 전문생산단지로 지정돼 양파 생산·수출 산업에 날개를 달게 됐다.

무안군(군수 김산)은 지난 10일 망운면 소재 영흥농산(영)에서 양파 전문생산단지(수출단지) 현판식을 개최했다.

현판식에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형목 광주전남지역본부장, NH농협무역 김진호 남부사무소장, 전라남도 식량원예과 관계자, 무안군 배성태 친환경농업과장을 비롯한 농업인 등이 참석했다.

군은 이번 생산단지 지정으로 세계시장에 매년 안정적으로 무안황토양파를 수출하는 계기를 마련함과 동시에 정부의 전문생산단지(수출단지) 지정이 되면 매년 평가를 거쳐 수출물류비를 최대 8%까지 지원 받을 수 있게 됐다.

무안군 친환경농업과 이병호 팀장은 “양파전문생산단지(수출단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명실상부한 수출단지 메카로 황토의 고장 무안군을 우뚝 서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