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2020년 국가투자예산 확보로 사업 추진 가속도
포항시, 2020년 국가투자예산 확보로 사업 추진 가속도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12-12 16:46
  • 승인 2019.12.1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규모 1조 1,436억원이 투자될 52개 신규사업 확보
4차 산업관련 사업, 생활형SOC사업, R&D관련 사업비 확보로 민생경제 활력 및 새로운 미래 먹거리 산업 확대를 기대
포항시가 2020년도 국가투자예산 1조 4,514억 원을 확보해 지역현안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포항시가 2020년도 국가투자예산 1조 4,514억 원을 확보해 지역현안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포항시가 2020년도 국가투자예산 1조 4,514억 원을 확보해, 지역의 굵직한 현안사업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포항시가 이번에 확보한 내년도 국가투자예산의 주요 신규사업으로는 ‘SOC’ 블루밸리 국가산단 임대전용 산업단지 조성 525억원(총사업비 945억원),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건설 63억원(총사업비 196억원), 동해중부선(울산~포항) 복선전철화 225억원(총사업비 4,034억원), 영일만항 해경부두축조 공사 20억원(총사업비 495억원)

‘연구개발’ 포항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화 지원 60억원(총사업비 360억원), 희토류 대체 첨단복합물질 연구 개발 10억원(총사업비 140억원), 경북 차세대배터리 리사이클 규제자유특구 54억원(총사업비 460억원),

‘복지·환경·문화분야’ 포항종합운동장 리모델링 사업 30억원(총사업비 200억원), 포항시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 77억원(총사업비 493억원), 국가하천(형산강) 퇴적물 정밀조사 10억원(총사업비 30억원), 실내수영장 리모델링 7억원(총사업비 50억원) 등이 있다.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내 임대전용 산업단지(50만㎡) 조성사업’ 예산 확보로 장기·저리의 임대전용 산업단지가 조성되면 중소기업, 벤처기업, 외국인투자기업 등을 유치, 양질의 고용창출과 지역경제에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조성원가의 1%인 임대료 중 50%를 포항시가 지원할 계획으로 전국 최저 임대전용 산업단지가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유망 중소기업들에게는 자립 기반을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다.

포항의 미래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배터리 산업의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차세대배터리 리사이클 규제자유특구’사업과 바이오·나노·에너지 등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사업 육성을 위한 ‘포항 강소연구개발 특구’ 사업비 확보 또한, 미래 먹거리 산업 기반 조성을 가속할 것이다.

아울러, 내년 8월 준공예정인 ‘포항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 건설’사업에 맞추어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건설’도 추진할 수 있음에 따라 조기 크루즈 개항을 통한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 외 확보한 주요 계속사업 예산으로는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건설(남북7축) 1,139억원,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영일만대교) 10억원, 흥해 우회도로 건설(국도7호선) 140억원, 국민안전로봇 프로젝트 52.2억원, 고부가 인조흑연 원천기술 개발 49.4억원, 송도·도구해수욕장 연안정비사업 145억원, 일월동 행복주택 건립사업 129억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138억원,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59.4억원 등이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다가오는 2020년은 미래 100년을 내다보고 시민의 꿈과 희망이 어우러지고, 행복의 가치를 실현시켜 나가는데 초점을 맞춰나갈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포항의 새로운 먹거리를 위한 R&D, 부품소재 개발 등 포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국비확보에 전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해 주신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여·야 정치권과 정부관계자 그리고 공직자 등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어렵게 확보된 국가투자예산은 철저한 준비를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