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은행, 전영업점 '따뜻한 쉼터' 개방…한파 및 폭설에 따른 추위 피할 수 있어
전북은행, 전영업점 '따뜻한 쉼터' 개방…한파 및 폭설에 따른 추위 피할 수 있어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12-13 17:50
  • 승인 2019.12.1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임용택)은 16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전 영업점에서 한파에 대비한 ‘따뜻한 쉼터’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운영하는 ‘따뜻한 쉼터’는 한파 및 폭설에 따른 추위를 피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 쉼터는 도내 뿐만 아니라 서울과 수도권, 충청권까지 범위를 넓혀 전북은행의 영업점을 찾는 모든 고객이 안전하고 건강한 겨울을 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마련됐다. 

‘따뜻한 쉼터’는 영업점 운영시간 내에 전북은행 고객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특히 커피나 녹차 등 따뜻한 음료도 무료로 제공한다.

전북은행 임용택 은행장은 “지역민의 건강하고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해 전북은행이 마련한 ‘따뜻한 쉼터’에서 잠시나마 추위를 녹이며 따뜻한 겨울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