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경북빅데이터센터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 결과 보고회 개최
영남대 경북빅데이터센터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 결과 보고회 개최
  • 김을규 기자
  • 입력 2019-12-16 16:14
  • 승인 2019.12.1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스타트업, 소상공인 등 데이터 구매/가공 서비스 지원 ‘생산성 향상’
16일 영남대학교 경북빅데이터센터가 대구 호텔인터불고에서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16일 영남대학교 경북빅데이터센터가 대구 호텔인터불고에서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영남대학교 경북빅데이터센터(센터장 박창현)가 16일 대구 호텔인터불고에서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 기반 지역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다.

경북빅데이터센터는 올해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제조·바이오 분야)되어 7개월간 사업을 추진했다.

데이터 분야에 대한 투자 여력이나 전문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 스타트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구매하거나 데이터 가공서비스에 소요되는 비용을 바우처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은 가공 또는 구매 바우처를 선택해 일반가공의 경우 기업 당 최대 4500만원, AI가공은 7000만원, 데이터 구매는 최대 1800만원의 데이터 구매나 가공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다.

경북빅데이터센터는 15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경북 소재 37개사 등 50개 중소‧스타트업 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빅데이터 활용을 지원했다.

특히 지역 소재 공급·수요 기업에게는 경북도가 2018년부터 추진해 온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지원 사업’의 운영 경험을 살려 데이터 분석전문 기업 ‘골든플래닛’과 함께 정확한 비즈니스 이슈 파악, 빅데이터 분석 요건 수립,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제공, 분석 후 활용방안 등 전반에 걸친 컨설팅을 진행하여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2017년 개소한 경북빅데이터센터의 성과 발표를 시작으로 경북의 향후 빅데이터 정책방향과 활용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자리도 마련됐다.

한국정보화진흥원 김성현 팀장이 ‘정부 빅데이터 정책 및 중소기업 지원 방안’, 대구경북연구원 장재호 단장이 ‘경상북도 빅데이터 활성화 방안’,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고대환 팀장이 ‘빅데이터를 활용한 경북농업 활성화 방안’, 그리고 경북빅데이터센터 최규상 부센터장이 ‘빅데이터 기반 경산 범죄발생 예측 모델 개발 사례’에 대해 주제발표하고 토론이 진행됐다.

이밖에도 산업용 로봇 제작 기업 ‘선우’, 스마트폰 연동 통증 치료기 제조기업 ‘에이치엘메디텍’ 등 사업 참여 기업들의 우수사례에 대한 발표도 이어졌다.

한편, 경상북도는 2020년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업 데이터 분석·활용 지원 사업을 지속 운영할 예정이다. 내년부터 클라우드 데이터 인프라(스토리지, 고성능시스템)를 구축해 미래차, 제조, 농업 분야의 지역기업 대상 3대 클라우드 응용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데이터 서비스 산업 육성사업과 데이터에 기반한 지역 기업현황 정보수집과 위험·핵심산업 분석을 통한 현실기반 정책수립을 위한 과학·산업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사업을 시작해 경북 빅데이터 산업 생태계를 탄탄히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경상북도 이장준 과학기술정책과장은 “빅데이터 활용이 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에 경북도의 지속적인 데이터 지원 사업으로 지역산업의 데이터 활용에 대한 인식과 필요성이 한층 높아졌다”면서 “체계적인 빅데이터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여 데이터, AI 기반의 산업 지능화를 통해 지역기업의 자생력을 강화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