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유치업종 대폭 확대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유치업종 대폭 확대
  • 이형균 기자
  • 입력 2019-12-25 17:29
  • 승인 2019.12.2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개 → 8개 업종으로 변경 승인·고시

[일요서울ㅣ진주 이형균 기자] 경남 진주시는 뿌리일반산업단지의 유치업종 확대를 위해 산업단지계획이 변경됐다고 밝혔다.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유치업종배치 계획 @ 진주시 제공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유치업종배치 계획 @ 진주시 제공

이는 지난 6월 사업시행자가 산업단지계획 변경을 신청해 시는 낙동강유역환경청 등 관련기관 협의를 거쳐 경남도의 최종 승인을 받아 26일 고시됐다고 밝혔다.

이번 산업단지계획 변경의 주된 내용은 유치업종을 확대하는 것으로, 기존 금속가공제품 제조업 등 3개 업종에서 비금속광물 제조업,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창고 및 운송관련 서비스업 등을 추가해 총 8개 업종으로 확대된 것이다.

특히, 관련 유치업종을 대폭 추가하고 도심지내 위치한 산업용지에 비해 저렴한 분양가로 산업용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체에 큰 도움이 됨은 물론 진주시의 전략산업인 항공우주·자동차·세라믹관련 산업이 활성화 될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또한, 이는 창고 및 운송서비스를 위한 물류시설 용지(10필지, 6만4552㎡)를 확보해 도심주변의 난개발을 방지하고, 관련 산업을 집적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뿌리일반산업단지는 장기적인 경기침체와 투자심리 위축 등으로 분양에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번 유치업종 확대는 실수요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한 것으로 분양률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현재 공정률은 90%로 2020년 3월 조성공사 준공을 앞두고 있어 기업인들과 투자자들의 관심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형균 기자 bgbo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