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2020 세계유산 축전’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
경주시,‘2020 세계유산 축전’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12-31 16:29
  • 승인 2019.12.3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적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라는 주제로 경주, 안동, 영주에서 분산개최 결정
경주시청 전경.
경주시청 전경.

[일요서울ㅣ경주 이성열 기자] 경주시가 문화재청에서 2020년 공모사업으로 추진하는 ‘2020 세계유산 축전’ 사업에 선정돼 국비(20∼25억원)을 확보했다.

31일 시에 따르면 ‘2020 세계유산 축전’ 사업은 세계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全 국민과 더불어 향유코자 문화재청에서 올해 처음으로 공모를 추진했으며, 세계유산을 보유한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1차 서면심사 및 2차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2건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경북도(경주, 안동, 영주)와 제주특별자치도이다.

경북은 우리나라 세계유산 14건 가운데 5건(석굴암․불국사, 경주역사유적지구, 하회․양동마을, 산사(부석사․봉정사), 서원(소수․옥산․도산․병산서원)을 보유한 최다 지역일 뿐만 아니라, 경북도․경주시․안동시․영주시 등 관련지자체가 서로 머리를 맞대고 선제적으로 공모신청을 준비한 결과 내용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라는 주제로 2020년 경주·안동·영주시 일원에서 진행되는 축전행사의 내용은 세계유산을 소재로 한 공연·전시 등의 △가치향유 프로그램과, 세미나·교육·투어 등의 △가치확산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개최 시기는 도쿄올림픽 방문객을 겨냥한 하절기(7∼8월) 또는 관광 성수기인 추절기(9∼10월) 가운데 문화재청과 협의를 거쳐 결정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유산축전의 다양한 전시, 공연 제작을 통해 문화콘텐츠 노하우를 축적하고, 만들어진 콘텐츠를 지역문화 자원으로 잘 활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경주의 세계유산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는 좋은 기회로 삼아 관광객 유치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