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스몸비(smombie) 교통사고 막는다!”
남해군, “스몸비(smombie) 교통사고 막는다!”
  • 이형균 기자
  • 입력 2020-01-20 18:39
  • 승인 2020.01.20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내 최초 ‘스마트 스쿨존 시스템’ 도입,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기대…

[일요서울ㅣ남해 이형균 기자] ‘스몸비(smombie)’, 스마트폰(smartphone)과 좀비(zombie)를 합성한 말로 스마트폰 화면을 들여다보느라 길거리에서 고개를 숙이고 걷는 사람을 넋 빠진 시체인 좀비의 걸음걸이에 빗대어 일컫는 말이다.

스마트 스쿨존 시스템 @ 남해군 제공
스마트 스쿨존 시스템 @ 남해군 제공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지난 2018년 발표한 최근 3년간(2014~2016년) 조사에 따르면 주의분산 보행사고의 61.7%는 휴대전화 사용 중 발생했다. 이는 스마트폰에 과몰입해 전방 주시를 게을리하거나 지각능력이 저하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런 가운데 남해군이 어린이들의 안전과 사고예방을 위해 남해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스마트 스쿨존 시스템’을 도내 최초로 설치해 주민들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스마트 스쿨존 시스템은 횡단보도 앞의 사람을 인식해서 차량이 오면 횡단보도에 있는 사람에게 음성으로 차량이 오고 있다고 알려주는 시스템을 말한다. 특히 스마트폰을 보면서 횡단보도를 건너는 학생들과 교통약자들에게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남해군 건설교통과 담당자는 “지능형 스마트 스쿨존 시스템이 효과가 있으면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형균 기자 bgbo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