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해보면, 현장행정평가 최우수상 수상
함평군 해보면, 현장행정평가 최우수상 수상
  • 조광태 기자
  • 입력 2020-01-24 02:23
  • 승인 2020.01.26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남 도내 297개 읍면동 대상, 10개 분야 20개 세부지표 현장행정평가
- 나판종 해보면장 “지역주민, 지역사회단체, 인근 유관기관 협력에 감사"
함평군 해보면(나판종 면장) 전경
함평군 해보면(나판종 면장) 전경

[일요서울ㅣ함평 조광태 기자] 전남 함평군 해보면(면장 나판종)이 전라남도가 실시한 ‘2019년 읍면동장 현장행정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3일 함평군에 따르면 전남도는 지난 2015년부터 도내 각 시․군에 있는 역사유적과 문화․관광자원, 복지 등 주민 삶과 가장 밀접한 현장 최일선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읍면동장 현장행정평가를 실시하고 있는데 올해의 경우 도내 297개 읍면동을 대상으로 10개 분야 20개 세부지표에 대해 현장행정평가를 실시했었다.

1차 서면․현장평가, 2차 사례발표를 거쳐 총 10개(대상1․최우수상2․우수상3․장려상4)의 우수 읍면동이 선정됐으며, 함평 해보면은 최우수상을 수상해 상패와 함께 1,500만 원의 시상금을 받았다.

이번 평가에서 해보면은 ▲지역 문화재 및 관광시설 상시점검 ▲사각지대 없는 맞춤형 사회복지 실현 ▲4.8 만세운동 추모행사 실시 ▲SNS를 활용한 각종 시책 홍보 ▲월별 면민과 함께하는 지역공동체 조성 등의 현장행정으로 각 분야에 걸쳐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2차 사례발표평가에서 면 주관 축제인 꽃무릇큰잔치를 통해 국내 3대 꽃무릇 군락지로 손꼽히는 용천사(龍泉寺․해보면 광암리 소재)와 민선 7기 전남 역점시책인 블루이코노미를 연계하면서 큰 호평을 받았다.

나판종 함평군 해보면장은 “그동안 지역주민과 지역사회단체, 인근 유관기관과 기탄없이 적극 협력해 온 점이 이번에 좋은 수상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면서, “앞으로도 지방분권시대에 걸맞은 행정역량으로 누구나 찾고 싶고 살고 싶은 해보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함평군은 지난 2018년 읍면동장 현장행정평가에서도 신광면이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