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신종 코로나’ 지역경제 안정대책 추진
남해군, ‘신종 코로나’ 지역경제 안정대책 추진
  • 이형균 기자
  • 입력 2020-02-12 13:34
  • 승인 2020.02.1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상공인 육성자금 및 소규모 환경개선 지원사업 조기 추진
- 소상공인 안정대책 점검반 편성, 애로사항 청취 및 대책 강구

[일요서울ㅣ남해 이형균 기자] 경남 남해군이 최근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군내 소상공인 매출 감소로 인한 지역경제 위축이 우려됨에 따라 소상공인 살리기에 나섰다.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회의 @ 남해군 제공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회의 @ 남해군 제공

군은 소비심리 위축과 매출 감소 등 피해상황 발생 우려에 대비해 올해 상하반기 각각 20억 원씩 지원하기로 한 소상공인 육성자금을 이달 중 40억 원 전액 지원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은 연 2.5%의 이차보전금을 지원받아 경영안정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소규모 환경개선 지원사업도 이달 중 조기 시행한다. 남해군은 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 구축, 점포경영환경 개선, 홈페이지 구축‧홍보물 제작 등 환경개선 비용을 최대 80%까지 지원해 소상공인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 소상공인 안정대책 점검반을 편성해 소상공인 피해상황, 애로 및 건의사항을 접수하고 현장확인을 통해 피해상황을 경상남도에 신속 보고해 관련 대책을 마련하는 등 발 빠른 대응을 추진하고 있다.

또 소상공인 단체와 함께 전통시장 상인 및 이용객들에게 마스크를 제공하며 소비심리 위축을 개선하기 위한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손소독제 상시 비치, 주기적 방역활동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지역경제 침체가 예상됨에 따라 이번 안정대책을 수립하고 발 빠른 대응에 나서게 됐다”며 군민들에게 “지역상권이 위축되지 않도록 변함없이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형균 기자 bgbo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