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림복지진흥원, 2월 한달간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 발급 사업 시행
한국산림복지진흥원, 2월 한달간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 발급 사업 시행
  • 이성열 기자
  • 입력 2020-02-24 18:37
  • 승인 2020.02.24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림산 산림문화휴양관 전경.
흥림산 산림문화휴양관 전경.

[일요서울ㅣ영양 이성열 기자]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2월 한 달간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바우처) 발급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24일 군에 따르면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은 산림복지서비스제공자로 등록된 자연휴양림 및 숲체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 카드로,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발급하고 있다. 군내에서는 흥림산자연휴양림이 산림복지서비스 제공자로 등록되어 있어 사용할 수 있다.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은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아동)수당·장애인연금 수급자, 차상위계층이 발급대상이며, 또한 사회복지시설에서 발급대상자와 함께 생활하는 활동 지원 인력도 예산 범위 내에서 지원 가능하다. 지원 금액은 1인당 10만원으로 2월 29일까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 온라인이나 우편으로 신청 가능하며, 대상자는 신분증을 가지고 영양군 산림녹지과 녹지휴양담당으로 방문하면 신청에 도움을 준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경제·사회적 여건으로 인해 산림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소외계층에게 산림복지서비스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본 사업을 시행하는 만큼, 영양군에서는 적극 협조해 관내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아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