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100만 명 돌파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100만 명 돌파
  • 조주형 기자
  • 입력 2020-02-27 12:24
  • 승인 2020.02.27 15:2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 캡처.

[일요서울ㅣ조주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이 100만 명을 돌파했다.

'우한 폐렴' 등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36일 만에 1000명 가량 폭증한 것을 두고 정부의 초기 대응이 실패한 것 아니냐는 비판론이 제기된 가운데, 문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27일 오후 12시 24분 기준으로 답변 기준의 5배인 100만 명이 동의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최초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3주만인 25일 오후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돌파하면서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하는 상태가 됐다.
 
앞서 청와대는 이미 문 대통령을 탄핵하라는 취지의 청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청와대는 탄핵 청원 안에 대해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라고 대응했었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협조 발언 논란과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 미실시에 이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중국 협조 관련 발언, 홍익표 민주당 의원의 '대구 봉쇄론' 논란, 박능후 장관의 '한국인 발병 원인 관련 발언' 논란, 마스크 대란에 따른 가격 폭등, 박원순 서울 시장의 중국인 관련 발언에 이어 '경기방송 언론탄압' 의혹 등이 겹치면서 청와대가 과연 어떻게 대응할지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미 촉수를 곤두세우고 있는 상태가 됐다.
 
지난 4일 해당 청원을 게재한 청원인은 "이번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사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 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 하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국내에서는 마스크가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하고 품절상태가 지속되어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도 어려운 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하였으며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어놓고 있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전세계적으로 총 62개국이 중국인 입국금지, 중국 경유한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등 강력한 제재조치를 행했음에도 정부는 국제법을 운운하다가 전세계 수많은 나라들이 입국금지 조치를 내어놓자 눈치게임하듯 이제서야 눈치보며 내놓은 대책이라는 것이 '후베이성을 2주내 방문한 외국인 4일부터 입국 전면 금지'라는 것이 대책이냐"고 질책했다.
 
이를 두고 청원인은 "중국 전역이 아니라 이미 봉쇄, 폐쇄중인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 입국금지라니, 중국 전역에서 환자가 나오고 있는 이 시점에 도저히 받아 들일 수 없다"며 "도대체 말이 되지 않는다"고 격분했다. 이어 "이미 우한지역 봉쇄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명이 넘는데, 이미 봉쇄한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에 대한 제한만 둔다면, 그 외의 지역에 있는 모든 중국인들에게는 계속 한국을 드나들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현재도 하루에 약 2만명의 중국인들이 계속해서 대한민국으로 입국하고 있다"면서 "현재 국내 확진자가 늘어가고, 확진자가 하나도 없는 뉴질랜드에서조차 강력한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음에도 우리나라는 허울뿐인 입국금지 대책만 내어놓고 실질적인 대책을 전혀 내어놓지 않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청원인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 가 아닌가.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 했어야 했다"며 "더이상은 지켜만 볼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청원에 이어 정치권에서도 문 대통령에 대한 책임론이 등장한 상태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통령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가장 큰 원인이 중국서 온 한국인이라며 사태 악화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도 지난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 확산에 대한 사고 한 마디 없이 대구경북 봉쇄 발언을 했다"고 지적하면서 "국민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정부의 초기 대응 실패, 문 대통령의 정상 활동 권고와 코로나 종식 발언, 김정숙 영부인의 일상활동 권고, 청와대의 짜파구리 파티 직후 코로나가 확산됐는데, 여기에 대해 전혀 사과를 하지 않고 대구 경북을 봉쇄하겠다고 하는 정부의 무능과 뻔뻔함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곽의원은 "대통령이라면 적어도 국가적 재앙 상태서 대통령직을 걸고 코로나 사태를 막겠다, 만약 막지 못한다면 책임지고 하야하겠다, 선언부터 하고 대구경북 시민들에게 봉쇄에 대한 양해를 구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게다가 법조계와 시민사회에서도 '코로나19' 대확산 사태를 두고 "'우한 코로나' 사태라는 돌림병으로 국민은 병들어가고, 그에 따라 경제난으로 도탄에 빠져 아우성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음에도, 청와대에서는 마치 코로나가 조기 종식될 것처럼 돼지 목살을 곁들인 '짜파구리' 파티에 여념이 없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는 등의 격앙된 반응이 터져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지난 27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발표에 따르면 국내 확진자는 1595명, 사망자는 1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발표(1261명)에 이어 334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조주형 기자 chamsae7@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현식 2020-03-09 17:53:17 115.90.61.68
ㅋㅋㅋㅋ 이 찌라시, 어용언론도 어지간하다...
기사중에 문재인 지지 청원 관련 글은 없다...ㅋㅋㅋㅋ
1위가 40만 돌파, 2위가 100만 돌파...ㅋㅋㅋㅋ
문재인이 잘못한 건 쥐, 닭처럼 언론사 사장들 싹 갈아치웠어야 했다...
아주 오만하기 이를데가 없구만....

현진호 2020-02-27 19:29:20 49.166.78.12
문재인은 하야하라. 문재인을 탄핵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