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기 칠곡군수, 화훼 농가 위해 ‘꽃을 든 남자’ 변신
백선기 칠곡군수, 화훼 농가 위해 ‘꽃을 든 남자’ 변신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03-18 21:28
  • 승인 2020.03.19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백선기 칠곡군수가 지역 화훼 농가와 직원들을 위해 꽃을 든 남자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백 군수는 지난 16일 칠곡군청 로비에서 출근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튤립 세 송이씩 전달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판로가 막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화훼 농가를 돕고 연일 코로나로 인해 비상근무에 임하고 있는 직원 격려를 위해 마련한 것.

이날 백 군수는 이경곤 부군수와 함께 출근 시간에 맞춰 청사 입구에서 직원들에게 따뜻한 눈웃음을 지으며“고생 많으십니다”라는 짧은 인사와 꽃을 건넸다.

행사 계획을 철저하게 비밀에 부쳤던 터라 직원들도 갑작스러운 상황에 어리둥절한 표정을 보였지만 이내 코로나로 한동안 잃어 버렸던 미소를 얼굴 한가운데 가득 품었다.

특히 코로나19와 최전선에 서있는 칠곡군보건소 직원들 얼굴에 더욱 화사한 미소 꽃이 피었다.

백 군수는 직원뿐만 아니라 청사를 청소하는 아주머니와 통합관제센터 요원에게도 꽃을 건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날 꽃을 받은 기획감사실 곽양희(33·女) 주무관은 “화이트 데이에 남편에게도 받지 못한 꽃을 받게 되어 기뻤다”며“군수님이 건네주신 꽃으로 내 마음에도 봄이 찾아 온 것 같다”고 말했다.

백 군수는 “바이러스와 전쟁 중에도 꽃은 피었다. 직격탄을 맞은 화훼 농가를 돕고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직원들이 잠시나마 마음의 위로와 평안을 얻었으면 한다”며“야외 활동에 제약이 있는 만큼 봄꽃을 구매해 어려운 농가도 돕고 창밖에 있는 봄을 집안에서도 느껴볼 것”을 당부했다.

또 “마스크 착용, 개인위생수칙,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며“앞으로도 잃어버린 일상과 진정한 봄을 찾기 되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이어나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