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 ‘중증응급진료센터’ 본격 운영
경북대병원, ‘중증응급진료센터’ 본격 운영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03-18 21:50
  • 승인 2020.03.19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경북대병원은 보건복지부와 대구광역시가 공동으로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를 지정받아 3월 12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중증응급진료센터는 응급실 진입 전 ‘환자분류소’, ‘격리진료구역(5병상 이상, 음압, 일반)’ 등의 필수시설, 인력, 장비 등을 갖추고 코로나19 확진·의심 중증응급환자를 진료한다.

또한 코로나 감염/비감염 환자를 구분하여 응급의료센터 감염으로 인한 일반 중증응급환자의 치료 적기(Golden hour)를 놓치게 되는 문제를 해소하고,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대한 집중적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경북대병원은 응급실 내 격리음압병상 5병상 이외에 일반병동을 소개하여 응급실 코로나 의심 환자 관찰구역 5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고 총 10병상을 응급실 코로나 전용 격리병상으로 운영함으로써 지역의 코로나 중증환자 진료에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정호영 경북대병원장은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와 더불어 일반 중증 응급환자 진료에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권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