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문화대, 코로나 19 확산 방지 및 극복 향한 따뜻한 마음 전달
계명문화대, 코로나 19 확산 방지 및 극복 향한 따뜻한 마음 전달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03-20 16:35
  • 승인 2020.03.2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봉사 교수 5명, 졸업생 5명 지원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후원성금 일천만원 전달
식품영양조리학부 학생들 샌드위치, 머핀 직접 만들어 의료진에게 전달
착한임대료 운동 동참 2월∼5월 임대료 50% 감액
계명문화대학교 식품영양조리학부 학생들이 의료진을 위한 머핀을 만들고 있으며, 박승호 총장도 학생들을 돕고 있다.
계명문화대학교 식품영양조리학부 학생들이 의료진을 위한 머핀을 만들고 있으며, 박승호 총장도 학생들을 돕고 있다.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계명문화대학교(총장 박승호)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극복을 위해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고자 따뜻한 맘을 전하고 있다

계명문화대학교에서는 대구·경북으로 크게 퍼지고 있는 코로나 19로 인해 의료인력이 부족하는 소식을 듣고 간호학과 교수 5명, 졸업생 5명이 인력지원을 시작으로 16일에는 ‘계명문화1퍼센트사랑의손길’에서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를 찾아 후원성금 일천만원을 전달했으며, 대학에서도 착한임대료 운동에 동참해 2월∼5월까지 임대료를 50% 감액해 주는 등 함께 코로나를 이겨내는데 힘을 보탰다.

또한, 식품영양조리학부 학생들은 전공을 살려 18일∼20일 3일간 샌드위치 650개와 머핀 900개를 만들어 대구동산병원, 대구의료원, 달서구청 보건소, 달서구 강서 소방서에 전달하며 따뜻한 맘을 전했다. 이 기간에는 박승호 총장과 보직자들도 학생들을 도우며 학생들의 마음에 힘을 실었다.

식품영양조리학부 이채원(2학년, 파티스리단디 동아리 회장)학생은“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 우리 학생들도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 생각했으며, 의료지식은 없지만 우리들이 가진 전공기술로 도움을 주자는 생각에 동아리 학생들과 의논해 시작했다”라며, “보기에는 조그마한 샌드위치, 머핀이지만 우리의 맘과 정성을 다한 음식이니 이 음식 드시고 아프지 않고, 지치지 않고 대구를 잘 지켜주시면 좋겠다”라고 눈시울을 적셨다.

의료인력 지원에 나선 간호학과 송민경 졸업생(경북대 병원 입사)은“감염우려 때문에 부모님이 반대하셨지만 환자들이 있는 곳에 가야되겠다는 생각이 컸다”며, “경험이 부족하지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지원하게 되었고, 코로나 확산이 하루 빨리 마무리되고 우리모두가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계명문화대학교는 2016년 교육의 사회환원 및 나눔문화 정착에 앞장서고 있는 것을 인정받아 교육기부대상을 수상해, 총4회, 연속 3회(2012, 2014, 2015, 2016) 선정됐고, 2017년에는 전국교육기관 최초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명예의 전당’에 올랐으며, 2019년에는 또 다시 교육기부대상을 수상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5회 수상하는 쾌거로 타의 추종을 불허한 교육기관이 됐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