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공동주택 회계감사보고서 관리투명성 강화
한국감정원, 공동주택 회계감사보고서 관리투명성 강화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03-23 11:14
  • 승인 2020.03.23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은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사항을 반영하여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의 회계감사보고서 등록·공개 절차를 개편하여 오픈했다고 밝혔다.

외부회계감사 제도는 공동주택관리 업무의 투명성을 제고하여 관리 비리를 근절하고자 2015년에 도입된 제도로서 3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이 주 대상이며, 2018 회계연도기준 감사대상단지는 1만261단지다.

기존에는 관리사무소장이 회계감사인으로 부터 감사 결과를 제출받아 k-apt에 등록·공개하였으나, 고의 또는 과실에 의한 미등록 또는 오등록 문제로 잘못된 정보가 제공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외부 회계감사인이 회계감사 결과를 직접 k-apt에 등록·공개하도록 개편하였다.

한국감정원은 공동주택 관리비의 투명성 제고 및 건전한 관리문화 정착도모를 위해 관리비, 유지관리이력, 입찰정보 등을 공개하는 국토교통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의 회계감사 결과분석 기능을 더욱 고도화 하여 관리비 부과와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고 나아가 비주거용 부동산의 체계적인 관리제도 도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동주택 관리비정보는 한국감정원 부동산정보 앱 또는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