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해방물결, ‘박완주 의원’ 공천 취소 촉구…“더불어민주당, 눈감고 있어”
동물해방물결, ‘박완주 의원’ 공천 취소 촉구…“더불어민주당, 눈감고 있어”
  • 조택영 기자
  • 입력 2020-03-25 10:31
  • 승인 2020.03.2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동물보호단체인 동물해방물결이 '박완주 의원 공천 취소'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동물해방물결 제공]
지난 24일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동물보호단체인 동물해방물결이 '박완주 의원 공천 취소'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동물해방물결 제공]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동물보호단체인 ‘동물해방물결’이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시을)에 대한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14일 박 의원이 후보 공약을 발표하는 자신의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에서 ‘반려견과 식용(견)을 구분하는 데 동의한다’며 육견협회의 편을 들었기 때문이라고 동물해방물결은 설명했다.

이들은 “2020년인 지금, 박완주 의원이 사실상 개 식용 합법화에 찬성하는 발언을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할 수 있는 배경에는 개들의 죽음을 계속해서 눈감는 더불어민주당이 있다”면서 “20대 국회에서는 개 식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역사적인 법안인 ‘축산법 일부개정법률안’과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됐다. 그러나 임기 종료가 목전에 다다른 지금, 법안들은 아직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문턱을 넘지도 못하고 폐기될 위기에 처해있다”고 밝혔다.

이어 “법안 심사에 소극적이었던 박완주 농림축산식품 법안심사소위원장은 사태에 통감하기는 커녕, 개 식용 종식을 간절히 바라온 국민들에게 상처를 안긴 지난 14일의 망언을 아직까지 철회하지 않고 있다”고 힐난했다.

또 “박완주 의원의 발언에 앞선 13일, 더불어민주당은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문화를 만들겠다’라는 취지 아래 동물복지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의 동물복지 공약은 모든 동물을 아우르는 복지 공약이라고 부르기 민망할 정도로 반려동물에 한정돼 있으며, 반려동물 복지 일선의 과제이자 핵심인 ‘개 식용 및 도살 종식’조차 빠져있다”면서 “세계 유일, 개를 먹기 위해 집단 번식, 사육하는 국가에서 개 식용 종식 약속 없이 어찌 천만 반려인의 표심을 잡을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동물복지 총선 공약에 ‘개 도살 금지’를 명시 ▲박완주 의원 공천 즉각 취소 등을 촉구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