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복주, ‘마스크 나눔운동’에 동참. . .마스크 1만장 전달
㈜금복주, ‘마스크 나눔운동’에 동참. . .마스크 1만장 전달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03-26 17:17
  • 승인 2020.03.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긴급지원기금 20억원, 방역소독용 알코올 60톤에 이어 마스크 1만장 전달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대구·경북 대표 주류회사 ㈜금복주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나눔운동에 동참해 ‘마스크 1만장’을 금복복지재단(이사장 김동구)을 통해 영남일보에 전달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마스크나눔운동’은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와 대구지방변호사회 공동 주최로 원폭피해자 등 전쟁피해자에 대한 마스크 지원 행사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마스크나눔운동으로 전달하는 마스크는 금복복지재단 1만장, 고엽제전우회 대구지부 200장, 대구 경화여고 효성여고 대구고 학생들 500장이며 26일 영남일보 사옥에서 전달식이 진행됐다.

이원철 금복주 대표이사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해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마스크를 구하기 힘들어 하시는 전쟁피해자 및 취약계층을 위해 ‘마스크 나눔운동’에 참여하게 됐다.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코로나19’ 의 빠른 종식을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다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마스크 나눔운동’ 전달식에는 이원철 ㈜금복주 대표이사, 노병수 영남일보 대표이사, 최봉태 대구지방변호사회 변호사. 신동학 국채보상운동기념 사업회 상인대표, 정춘광 고엽제전우회 대구지부장, 대구 경화여고, 효성여고, 대구고 학생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금복주는 ‘코로나19’가 대구·경북 지역에서 빠르게 확산되자 지역 내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 구호물품 구입 등을 위한 긴급지원기금 20억원을 가장 먼저 전달했다.

또한 주조 원료 알코올 60톤을 방역소독제로 대구·경북 30개 지자체에 전달하고 직원들이 직접 주요상권 및 공공시설 등을 방문해 방역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