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전 가구에 마스크 무상 공급, '마스크 대란 잠재워'
광양시, 전 가구에 마스크 무상 공급, '마스크 대란 잠재워'
  • 조광태 기자
  • 입력 2020-03-27 00:10
  • 승인 2020.03.2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건용 마스크 25만 매 확보 무상 공급
- 취약계층, 집단감염 우려시설 집중 배분
- 추가 물량 확보되면 전 가구 2차 공급
광양시 광영동 주민자치위원회가 취약계층을 위해 마스크 400매를 기부하는 등 광양시가 마스크 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해 총체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광양시 광영동 주민자치위원회가 취약계층을 위해 마스크 400매를 기부하는 등 광양시가 마스크 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해 총체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일요서울ㅣ광양 조광태 기자] 전남 광양시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전국 확산에 따른 마스크 대란 상황에서도 시민의 감염 예방을 위하여 보건용 마스크 25만 매를 확보해 전 가구에 무상 공급했다고 밝혔다.

우선적으로 의료용, 보건 취약계층, 요양시설 등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시설에 먼저 공급하고,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이 많은 시민들을 위해 전 가구에 무상 공급했다.

시는 정부의 공적물량 확보로 시중구입이 어려워지자 전국 마스크 제조업체(139개소) 담당공무원제를 실시하여 직접 방문을 통해 현지 공장에서 6만 매를 확보했다.

또한 광양시재난대책본부 자체구입 9만 매와 질병관리본부에서 4천 매, 전남도청에서 3만 3천 매, 광양교육지원청에서 2만 2천 매, 광양제철소에서 9천 매를 지원받았다.

이와 더불어 중국 코로나19 발생시 중국 자매도시 마스크 지원에 따른 답례로 마스크 3만 2천 매를 기증받았다.

이 외에도 마스크 구입이 어렵거나 공급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우리옷연구회 외 4개 시민봉사단체와 교회 등 사회단체로부터 수제 마스크 2만 매를 후원받아 요양시설과 환경미화요원, 아파트 경비요원, 외국인 노동자, 산불감시원 등 25개 시설에 공급했다.

오는 4월 6일로 예정된 어린이·유치원·학교·학원 등 동시 개학에 대비해 대대적인 방역활동과 어린이용 소형마스크 1만 5천 매, 보육교직원 2천 매, 학원당(325개소) 50매를 확보해 공급하므로써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노력했다.

정현복 시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좀 더 길어질 것으로 판단한다”며, “조만간 마스크 추가 물량이 확보되면 전 가구에 대해 무상으로 2차 공급할 예정이며, 이번엔 6만5천 세대에 대해 일시에 공급할 계획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 시장은 “시와 시민 모두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하여 빠른 시일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