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서해의 그날, 잊지 않겠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서해의 그날, 잊지 않겠습니다"
  • 조동옥 기자
  • 입력 2020-03-27 09:33
  • 승인 2020.03.27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국영웅 추모를 위한 참배 및 유가족에게 친서 전달
인천시 "서해수호 전사자들이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인천시 "서해수호 전사자들이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일요서울 |인천 조동옥 기자]인천시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2016년 서해수호의 날 기념일 제정 이후 지속적으로 개최하던 기념식을 올해는 개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시는 당초 올해가 천안함 피격·연평도 포격 도발 10주기가 되는 해인 만큼 군장병, 보훈회원 등 500여명을 초청하여 월미공원내 해군 제2함대 기념탑에서 예년보다 성대하게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기념행사를 개최하지 않는다.

기념식을 대신하여 박남춘 시장은 서해수호 희생장병을 추모하고 전사자 유가족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자 인천지역 거주 유가족에게 친서를 전달하였고, 기념일인 27일 해군 제2함대 기념탑에서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 임종배 인천보훈지청장과 함께 추모에 나선다.

우성훈 시 보훈과장은 “시민의 안전을 위하여 행사를 개최하지 않는 것에 대해 양해를 바란다.”며, “서해수호 전사자들이 희생과 헌신으로 나라를 지킨 그날처럼, 시민들의 신뢰와 협조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이 시기를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