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유럽·미국발 입국자 공항부터 콜밴 이송
안양시, 유럽·미국발 입국자 공항부터 콜밴 이송
  • 강의석 기자
  • 입력 2020-03-29 15:15
  • 승인 2020.03.29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소 검체 채취, 자가 격리 또는 시설입소

최대호 안양시장, "해외입국자로부터 코로나19 확산 제로화에 도전"

[일요서울|안양 강의석 기자] 안양시가 유럽과 미국으로부터 입국하는 안양거주민에 대해 콜밴이송과 함께 감염병 선 검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전 세계에 걸쳐 코로나19 확산이 급격이 확산되고 있어, 입국하는 순간부터 가족 및 외부인들과의 접촉을 피하도록 해 감염확산을 막기 위함이다.

시는 이를 위해 관내 콜밴업체와 공항이송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따라서 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무증상자을 비롯한 안양 거주자는 우선적으로 시가 계약한 콜밴에 탑승해 시 보건소로 이송, 검체 채취 후 2주 동안 자기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추후 검체 채취 결과 확진자 판정이 나올 경우는 전문 치료병원으로 이송된다.

시는 이미 중국유학생(5명)을 대상으로 콜밴이송 및 시설격리를 실시 중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공항에서부터 감염병을 차단하는 철저한 대응으로 해외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제로화에 도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