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미국・유럽발 무증상 입국자 별도 이송키로
김포시, 미국・유럽발 무증상 입국자 별도 이송키로
  • 강동기 기자
  • 입력 2020-03-30 00:07
  • 승인 2020.03.30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하영 김포시장 “14일간 자가격리 지침 철저히 지켜야”

[일요서울|김포 강동기 기자] 김포시가 미국과 유럽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김포로 들어오는 무증상 입국자를 별도 이송하기로 했다.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으로 인한 2차 감염을 막기 위한 조치로 30일부터 즉시 시행한다.

경기도는 미국, 유럽발 무증상 입국자를 인천공항에서 전용 공항버스 10개 노선을 이용해 도내 15개 거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김포시민은 15개 거점 중 경기고속 7400번을 이용해 일일 6회 ‘고양 킨텍스 정류소’로 이송되며 김포시에서 별도로 마련한 콜벤(승합택시)이나 관용버스를 이용해 김포로 들어오게 된다.

이들 중 유럽발 입국자는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체를 채취한 뒤 자택으로 이동시킬 예정이며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더라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만 한다.

김포시는 입국자간 감염위험을 최소화 하기 위해 일행 단위로 탑승시키거나 이동 중에도 이격거리를 두기로 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입국자는 ‘모바일 자가진단 앱’ 설치는 물론 발열 등 자가진단과 함께 외출, 대인접촉 금지 등 생활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만 한다”면서 “건강한 지역공동체 유지를 위해 반드시 14일간의 자가격리 지침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입국자 이송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김포시 대중교통과로 문의하면 된다.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