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TV조선·채널A' 재승인 보류 결정...시민사회 "비판 언론에 정권 입맛대로 재갈 물린 것"
방통위 'TV조선·채널A' 재승인 보류 결정...시민사회 "비판 언론에 정권 입맛대로 재갈 물린 것"
  • 조주형 기자
  • 입력 2020-04-01 21:35
  • 승인 2020.04.0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조주형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종합편성 채널 재승인 심사에서 'TV조선, 채널A'에 대해 재승인 보류 결정을 내린 가운데, 이를 두고 시민사회 단체에서 "문재인 정권이 시키는 대로 고분고분 말을 듣지 않던 대표적인 양대 종편 방송사에 방통위가 결국 재갈을 물린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시대연)'는 지난 1일 오전 8시 경기도 과천의 방송통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정권이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종편방송 승인을 취소하겠다는 명백한 협박"이라고 규탄했다.

'시대연'은 이날 재승인 심사 보류에 대해 "방통위는 이번 심사에서 TV조선에 대해 '방송의 공적 책임 및 공정성 실현' 항목에서 210점 중 104.15점으로, 절반의 점수도 채 받지 못했다"며 "반면 코로나 19 감염 의심자였던 '대구 17세 소년'이 사망하자 뉴스 앵커가 '음성이라 다행'이라는 막말을 방송, 전 국민의 지탄을 받은 연합뉴스TV와 YTN은 보란 듯이 재승인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방통위는 지난달 26일 종합편성 채널에 대한 재승인 심사에서 TV조선과 채널A에 대해 재승인 보류 결정을 내렸다. 반면 YTN과 연합뉴스TV는 재승인 결정을 받았다.

이를 두고 '시대연'은 "방통위가 처음부터 TV조선과 채널A를 죽이기 위해 심사회의를 열었다는 사실을 삼척동자라도 알 수 있다"며 "한 마디로, 지나가는 강아지도 앙천대소할 일이 아니겠느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시대연'은 "앞으로 국민의 신뢰를 받는 언론사가 단 한 곳도 남지 않을 수 있다는 어두운 위기감이 우리 사회와 언론계 전반을 덮치고 있다"면서 "이렇게 된다면 언론의 권력 비판기능은 사라지고 4.15총선과 2022년 대선에서 정권의 나팔수가 될 것이며 문재인 정권이 대놓고 말해 온 50년, 100년, 북한과 같은 1당 독재의 장기집권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우려도 내비쳤다.

그러면서 "TV조선과 채널A가 재갈 물리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직접 압박을 받는 것은 더 말할 것도 없다"며 "언론의 자유는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마지막 보루인데, 한국 사회가 유사(類似) 전체주의로 가는 거대한 위기가 바로 우리 눈앞에 닥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언론을 장악하여 국민을 속이려는 총선·대선 사전 공작을 즉각 중지하라"며 "양심 있는 모든 언론과 언론인들은 권력의 부당한 탄압에 단호히 맞서 정권의 의도를 분쇄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방송통신위원회 CI. [뉴시스]
방송통신위원회 CI. [뉴시스]

 

조주형 기자 chamsae7@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