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해외도피 수원여객 재무이사...캄보디아서 자수
라임사태, 해외도피 수원여객 재무이사...캄보디아서 자수
  • 양호연 기자
  • 입력 2020-05-14 10:30
  • 승인 2020.05.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임자산운용. [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라임자산운용. [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일요서울 | 양호연 기자]라임 사태 핵심인물로 알려진 수원여객 재무이사 A씨가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공모해 수원여객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김 회장과 공모, 2018년 10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 원을 빼돌리고 해외로 도피한 수원여객 재무담당 전무이사 A씨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바 있다. 이후 12일, A씨가 캄보디아 이민청에 자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2019년 1월께 출국해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전전하며 도피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송환 시기와 방법, 절차 등을 캄보디아 측과 협의 중인 상황이다.

양호연 기자 h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