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 골드만삭스 지분 84% 매각
버핏, 골드만삭스 지분 84% 매각
  • 온라인뉴스팀
  • 입력 2020-05-17 07:25
  • 승인 2020.05.17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항공주에 이어 은행주까지 대량 매각했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버크셔 해서웨이는 전날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골드만삭스 보유지분의 84%를 지난 3월 말에 매각했다고 보고했다.
 
골드만삭스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 여파로 1분기 주가가 33% 하락했다.
 
버핏은 최근 몇 년 간 은행과 보험사 등 미국 금융서비스회사의 큰 후원자였다. 지난해 하반기 기준 이 업종 보유 지분은 버크셔 해서웨이 시가총액의 약 5분의 1에 달했다.
 
그러나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코로나19 사태로 당분간 '제로 금리'를 유지하겠다고 한 만큼 버핏 회장의 투자 포트폴리오에도 변화가 생기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버핏 회장은 지난 2일 화상으로 열린 버크셔 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코로나19로 사업 대부분이 피해를 입었다"며 올해 1분기 497억 달러(약 60조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힌 바 있다. [뉴시스]

온라인뉴스팀 ily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