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보건소, 저소득층 노인 개안수술비 지원
영암군 보건소, 저소득층 노인 개안수술비 지원
  • 조광태 기자
  • 입력 2020-05-23 02:35
  • 승인 2020.05.23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력상실이 우려되는 저소득층 어르신 대상
- 한국실명예방재단과 연계 연중 수술비 지원
전남 영암군 청사 전경
전남 영암군 청사 전경

[일요서울ㅣ영암 조광태 기자] 전남 영암군 보건소는 시력상실이 우려되는 저소득층 어르신들을 위해 한국실명예방재단과 연계하여 연중 개안 수술비를 지원하고 있다.

저소득층 노인 개안수술비 지원 사업은 관내 거주하는 만 60세 이상의 기초생활 수급자, 차상위계층 중 안질환(백내장, 망막질환, 녹내장 등) 수술이 필요한 사람을 대상으로 개안 수술비를 지원한다.

군 보건소는 지난해 노인 안 검진을 실시해 219명 검진, 39명의 이상 소견자에 대해 정기 검사 및 개안 수술을 안내하였고, 백내장 등 저소득층 안질환자 26명에게 수술비를 지원하였다.

개안수술비 지원 신청을 원하는 군민은 군 보건소에 구비서류(수술명이 기재된 수술희망병원 안과 진단서, 수급자 증명서)를 지참하여 안질환 의료지원 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보건소에 지원신청을 하면 한국실명예방재단의 심사가 이뤄지며 재단에서 신청자에게 3주 이내 지원결정을 개별 통보한다.

다만, 선정 전 수술 받은 경우에는 지원받을 수 없고 간병비와 상급병실료, 제증명료, 보호자 식대 등 비급여 항목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한편 이국선 영암군 보건소장은“앞으로도 반상회보를 통해 홍보하여 많은 저소득층 어르신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