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의료원, 개원 41주년 기념 힐링 음악회 성료
영남대의료원, 개원 41주년 기념 힐링 음악회 성료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05-23 10:28
  • 승인 2020.05.2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영남대의료원(의료원장 김태년)이 22일 권역 호흡기 전문질환센터 1층 로비에서 개최한 개원 41주년 기념 및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힐링 음악회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연주에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헌신하는 의료진을 위한 연주회를 개최하여 큰 감동을 선사한 바 있는 원형준 바이올리니스트와 서수민 첼리스트가 참여했다.

특히 이번 음악회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공연 실황이 중계되었으며, 실제 공연이 이뤄지는 장소에는 객석을 앞뒤 좌우 2m 이상 간격으로 배치하여 생활 속 거리두기를 철저하게 지키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영남대의료원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는 130명이 넘는 인원이 접속하여 아름다운 선율에 갈채와 감탄을 보냈다.

바쁘게 공연 장소를 지나가던 의료진들도 발걸음을 멈추고 잠시나마 클래식 연주를 감상하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많은 환자와 보호자가 음악회 감상을 위해 이동할 필요 없이 병실에서 연주를 감상하며 코로나19 이후로 오랜만에 병원 곳곳에서 음악이 흘러나오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김태년 의료원장은 “우리 의료원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매월 2~3회 이상 심신이 지친 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행복한 로비 음악회를 개최해왔으나, 코로나19 지역 확산 추세가 거세지면서 몇 달 동안 모든 음악회 개최를 취소했다”며, “오랜만에 병원 곳곳에 치유의 음악이 울려 퍼져 코로나19로 지친 환자, 보호자 특히 교직원에게 위로가 되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원형준 바이올리니스트와 서수민 첼리스트는 지난 3월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치료받고 있는 명지병원의 음압격리병동에서 환자와 의료진을 위한 특별 공연을 기획하고, 4월에는 대구1생활치료센터에서 코로나19 격리 환자를 위한 치유 음악회를 개최하여 깊은 울림을 전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