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입주기업에 대한 취득세 납부기한연장 등 지원
달성군, 입주기업에 대한 취득세 납부기한연장 등 지원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05-23 10:44
  • 승인 2020.05.23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최대 1년에서 2년으로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달성군(군수 김문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기부진 및 신규투자 애로 등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관내 기업에 대해 취득세 등의 지방세 납부기한연장과 징수유예를 통하여 경영 부담을 완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15일 코로나19로 인한 재해로 대구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른 것으로 달성군 국가산업단지의 경우, 해당되는 입주업체는 164개사 (준공 92개사, 건축 중 20개사, 미착공 52개사) 이다.

특히 미착공 업체 52개사 중 취득세 등을 신고 납부한 7개사(12.8억 원)를 제외한 45개사(66.5억 원)는 납부 기한연장과 징수유예 등의 혜택을 최대 2년까지 볼 수 있으며, 이는 창업 중소기업을 운영하려는 사업체에도 적용된다.

지방세 관계 법령에 의하면 산업단지 입주기업, 창업 중소기업 등이 산업 및 제조용 등으로 사용하고자 취득하는 부동산에 대하여는 취득세 등을 감면하고 있으며, 감면받은 해당 부동산을 취득일로부터 3년 이내에 해당 용도로 직접 사용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3년 이내 미사용 시 감면된 취득세 등을 추징하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해당 용도로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는 3년 경과일로부터 60일 이내에 감면된 취득세를 신고 납부해야 하며, 미신고 시 가산세를 포함한 금액을 추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인하여 가산세․가산금 없이 납부기한연장과 징수유예기간이 최대 1년에서 2년까지 연장됨에 따라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산업경기 위축 및 물량감소 등으로 지역기업의 생산․수출 전반에 많은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이 어려운 시기를 우리 기업이 슬기롭게 헤쳐나가실 것을 당부 드린다.”며 “이번 산업단지 등 미착공 기업을 대상으로 한 취득세 등의 납부기한연장 및 징수유예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