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받는 '탈(脫)원전 반대 단체'...환경시민단체들의 누명 씌우기 논란
공격받는 '탈(脫)원전 반대 단체'...환경시민단체들의 누명 씌우기 논란
  • 조주형 기자
  • 입력 2020-05-25 16:36
  • 승인 2020.05.25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1호기 강제폐기시도 중단 및 탈원전 정책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2019.11.20. [뉴시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1호기 강제폐기시도 중단 및 탈원전 정책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2019.11.20. [뉴시스]

 

[일요서울ㅣ조주형 기자]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기조에 반대하는 '원자력정책연대'가 이번에는 환경 관련 시민단체들의 '허위 사실 유포 등을 통한 배타적인 호도 행위'로 몸살을 앓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주환경운동연합·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월성원전인접지역이주대책위' 등 3개 시민단체는 '탈원전'에 반대하는 '원자력정책연대'에 대해 지난해 10월1일 '경주시지역실행기구중단촉구' 기자회견을 통해 '핵발전진흥단체'로 명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원자력정책연대'에 따르면 당시 3개 단체는 경주시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에 대한 지역 의견수렴을 위한 지역실행기구' 위원 10명 중 시민사회 위원 몫에 '원자력정책연대' 대변인을 앞세운 것을 두고 '핵발전진흥단체와 핵발전진흥정책의 대변인'으로 폄훼했다.

특히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 집행위원장 L씨는 흥신소를 동원해 '원자력정책연대 대변인'에 대한 뒷조사를 지시하고 그 결과물이라며 게시한 게시글에 대해 기소돼 민 형사 소송 중"이라며 "최근 변호사를 통해 손해배상 전액을 지불할 것과 합의를 요구해 옴으로써 사과하는 척하면서 한편으로는 지속적인 괴롭힘을 가하는 이중적인 행태를 보인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해당 단체에서 문제를 일으킨 보도자료에서 '피해자가 지역 공론화를 공정하게 관리할 자격을 상실했다'고 알렸다"며 이를 두고 "해당 단체 소속 피해 대변인에게 관내 연결고리가 있다거나 결격사유가 있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원자력정책연대'는 이날 일요서울에 "'원자력정책연대'를 핵발전진흥단체로 폄훼해 그 명예를 훼손한 점, 소속 대변인에게 결격사유가 있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명예를 훼손시킨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혀왔다.

앞서 탈원전 기조의 3개 단체가 겨냥한 '원자력정책연대'는 '원자력의 안전, 이용에 대해 객관성·합리성·투명성을 바탕으로 공익을 위한 원자력 관련 활동을 수행하는 것을 목적으로 조직된 단체'로 알려져 있다.

또한 이들 3개 단체가 지적한 '원자력정책연대'의 대변인은 교수 출신 인물(여성)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시설 부지선정절차 및 유치지역지원에 관한 법률안의 지역주민 설명회'를 기획했던 인물이다. 이를 통해 원자력 운용에 대한 지역 토론회를 보장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원자력정책연대'는 "(탈원전 기조의)경주환경운동연합·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월성원전인접지역이주대책위는 우리 단체의 설립 취지와 활동을 왜곡해 '핵발전진흥단체'로 호도하면서 '핵발전진흥단체 대변인을 시민사회 위원으로 선임하는 것은 경주시의 삐뚫어진 인사', '원자력정책연대 대변인에게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를 맡기는 것은 경주지역시민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는 식으로 모욕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주시 관계자 발언도 언급됐다.

'원자력정책연대'는 "이들 3개 단체 주장에 대해 경주시 관계자는 '해당 대변인이 원전민간환경감시위원으로 활동하는 것이 고려됐다'며 '월성원전지역실행기구 위원' 구성은 문제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그런데도 이 단체들은 해당 대변인이 마치 결격사유가 있는 것처럼 과장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재차 꼬집었다.

해당 단체는 "공론화는 이해관계자를 포함한 다양한 구성원들의 참여와 의사형성과정을 통해 집단지성의 합리적인 결정을 도출하고 이에 대한 수용성을 기반으로 성공적인 갈등해소를 도모하는데 의의가 있으므로 이 같은 공론화 실행기구에는 지역, 성별, 세대, 찬반성향 등을 대표할 수 있는 인원이 균형 있게 참여해야 한다"며 "얼마나 균형 있게 인원을 구성 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춰야 함이 타당함에도 특정인만을 대상으로 비토 하는 것은 그 의도가 지극히 감정적이고 불순하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들 3개 단체들의 속내는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원으로 자신들이 위촉되지 못한 것에 대한 불만을 여성 대변인을 향해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지탄받아 마땅하다"며 일갈하면서 "경주환경운동연합·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월성원전인접지역이주대책위의 행태에 대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7@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