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활동 첫 행보' 탈북민 무연고자 추모관 찾은 지성호 의원
'의정활동 첫 행보' 탈북민 무연고자 추모관 찾은 지성호 의원
  • 오두환 기자
  • 입력 2020-06-01 22:33
  • 승인 2020.06.01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지성호 의원이 의정활동 첫 행보로 의원 사무실 전 직원과 함께 탈북민 무연고자가 안치된 예원추모관을 방문해 참배하고 있다.
1일 지성호 의원이 의정활동 첫 행보로 의원 사무실 전 직원과 함께 탈북민 무연고자가 안치된 예원추모관을 방문해 참배하고 있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미래통합당 지성호 의원이 1일 의정활동 첫 행보로 탈북민 무연고자 45명이 안치된 예원추모관을 방문했다.

지성호 의원은 지난달 30일 임기 시작과 동시에 의원실 체제를 '북한이탈주민 권익센터'로 전환해 탈북민 권익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업무에 주력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추모관 방문은 그 연장선상에서 북한이탈주민 권익 증진 결의를 다지기 위해 이뤄졌다.

지난해 관악구 소재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 모자가 굶주리다 숨진 사건이 발생하면서 탈북자 복지 사각지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현재 국내에 정착한 탈북민 규모는 35,000여명으로 추정되나 지방자치단체의 행정지원을 제 때에 받지 못하거나, 사회생활에 적응하지 못하여 생활고를 겪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착 생활에 필요한 행정체계 적응이 미숙하다보니, 자립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것인데, 심각한 문제는 탈북민 한부모 가정 현황, 중증장애인 현황 등 탈북민 관련 각종 통계자료와 실태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가족을 두고 홀로 탈북을 하는 경우가 많고, 정확한 가족관계 등을 법적으로 증명하는 서류를 확보하기 어렵다 보니, 각종 혜택에서 서류미비로 거절되는 사례가 빈번하여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지성호 의원은 “인간답게 살지 못하여 죽음을 무릅쓰고 탈북을 강행했는데, 대한민국에서도 가난 때문에 참변이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에 가슴이 먹먹하다”며,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필요한 법률을 마련해 행정 미비점을 정비하고 적기에 예산이 지원될 수 있도록 탈북민 복지체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