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영 식약처 차장, 코로나19 진단키트 오상헬스케어 방문
양진영 식약처 차장, 코로나19 진단키트 오상헬스케어 방문
  • 신유진 기자
  • 입력 2020-06-02 10:52
  • 승인 2020.06.0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뉴시스]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뉴시스]

 

[일요서울 | 신유진 기자]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차장이 전 세계 방역에 이바지하고 있는 업체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방문 계획을 밝혔다.

2일 식약처에 따르면 양 차장은 코로나19 진단시약 제조업체인 오상헬스케어를 방문한다.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코로나19로 방역에 힘쓰는 업체 관계자를 격려한다는 취지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긴급사용 승인 제품과 수출용 허가 제품을 국내 정식허가 제품으로 전환하고 개발·허가에 소요되는 기간을 최대 150일까지 단축시킬 예정이다.

양진영 차장은 “국산 진단시약이 우수한 품질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K-방역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한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꾸준히 진단제품 연구개발 노력을 이어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유진 기자 yjshin@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