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로컬푸드직매장, 소비자 회원 ‘1만명 돌파’
나주로컬푸드직매장, 소비자 회원 ‘1만명 돌파’
  • 조광태 기자
  • 입력 2020-06-06 13:26
  • 승인 2020.06.06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엄격한 농산물 품질 관리, 먹거리 신뢰 기반 구축 성과
- 이번 주말 인기품목 할인, 장바구니 증정 이벤트 실시!
나주로컬푸드 소비자회원 1만명 돌파 기념 소비자 행사
나주로컬푸드 소비자회원 1만명 돌파 기념 소비자 행사
나주 로컬푸드직매장 빛가람점
나주 로컬푸드직매장 빛가람점
나주 로컬푸드직매장 금남점(금나와락)
나주 로컬푸드직매장 금남점(금나와락)

[일요서울ㅣ나주 조광태 기자] 신선하고 안전한 지역 농산물을 판매하는 나주 로컬푸드직매장이 소비자 회원 수 1만 명을 돌파했다.

전남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지난 6월 3일자로 로컬푸드직매장 빛가람점·금남점 소비자 회원 1만명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소비자 회원 1만명 돌파는 로컬푸드직매장 빛가람점이 개장한 2015년 11월 이후 4년 반 만에 거둔 쾌거다.

나주로컬푸드직매장 빛가람점에서는, 이번 주말까지 3일 간 인기품목 할인, 3만원 이상 구매 시 장바구니 증정 등 소비자 이벤트를 실시한다.

소비자 이벤트 기간 중인 5일에는 9,999번째 회원, 10,000번째 회원, 방문왕, 구매왕 회원에게 소정의 시상품을 지급했다.

개장 이후 최다 방문왕(905회)으로 선정된 빛가람동 거주 회원은 “신선하고, 믿을 수 있는 다양한 품목이 있어 농산물만큼은 꼭 빛가람점에서 장을 본다”며 “초창기 회원으로서 빛가람점의 발전에 조금은 기여한 것 같아서 뿌듯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빛가람점은 2015년 기준 일평균 약 400만원의 매출에서 시작해 2020년 현재 약 1150만원의 일매출을 기록하며 연평균 24%의 매출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해 7월에는 개장 3년여 만에 누적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나주시는 이에 힘입어 같은 해 10월 원도심에 2층 한옥 형태의 로컬푸드직매장 2호점 금남점(금나와樂)을 개장했다.

나주로컬푸드직매장이 공산품이나 수입산 없이 지역 농산물만으로 시민들의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는 비결은 우선 소비자와의 신뢰다.

빛가람점은 개장 이후부터 현재까지 엽채류 1일, 근채류 2일, 과채류 3일 등 신선함이 생명인 농산물 진열기간을 엄격히 관리해왔다.

여기에 매달 안전성 검사, 3진 아웃제 시행을 통한 먹거리 안전성 관리에도 철저를 기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17년과 2019년 2회 연속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우수농산물직거래 사업장’(인증기간 2년) 인증을 취득했다.

먹거리가 갖는 공익적 가치에 대한 시민적 공감대도 나주로컬푸드의 큰 자산이다.

나주로컬푸드통합지원센터는 직매장 개장 이후 소비자 회원들을 대상으로 농가 체험투어 등을 통해 로컬푸드 사회적 가치를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2019년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로컬푸드직매장에서 장을 보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전체 448명 응답자 중 22%가 ‘공익적 가치에 대한 공감’을 꼽기도 했다.

이는 단순히 상품의 가격, 품질만이 아니라 먹거리에 함축된 가치를 살피는 이른바 ‘가치 지향적’ 소비문화가 로컬푸드 소비자들 사이에서 점차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는 방증이다.

현재 나주시는 로컬푸드직매장 2개소 외 광주남구, 나주축협, 롯데슈퍼 문흥점 등 3개 협약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오는 10월 전라남도 위탁 로컬푸드직매장 광주농성점 개장을 앞두고 있으며 내년에는 빛가람점 확장 이전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강인규 시장은 “1만 명의 소비자 회원들을 중심으로 나주로컬푸드에 담긴 공익적 가치들이 출하농가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곳곳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소통과 협력의 기반을 쌓아가겠다”며 “생산자와 소비자가 상생하는 농업도시 구현과 국가 농정인 푸드플랜 성공을 위해 먹거리 시책 발굴과 추진에 최선을 다해가겠다”고 전했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