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잔디형 공설자연장지 7월 개장
장흥군, 잔디형 공설자연장지 7월 개장
  • 김도형 기자
  • 입력 2020-07-04 21:41
  • 승인 2020.07.0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흥공설공원묘지 내 조성..3,729㎡면적
- 4500기 안장 가능... 1기당 40만원, 30년 사용
잔디형 공설자연장지
잔디형 공설자연장지

[일요서울ㅣ장흥 김도형 기자] 전남 장흥군(군수 정종순)은 장례문화 변화에 따른 수요자 정서와 욕구를 충족을 위해 공설자연장지를 조성하고 오는 11일 본격 개장한다고 밝혔다.

자연장지는 장흥공설공원묘지 내에 잔디형과 수목형으로 조성됐으며, 잔디형 장지를 우선 개장한 후 수목형 장지는 추모목의 활착상황에 따라 추후 개장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에 개장하는 잔디형 장지는 3,729㎡ 면적에 약 4,500기의 안장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추고 있으며, 자연장지는 ▲장흥군에 1년 이상 주소를 두고 거주한 군민이 사망한 경우 ▲등록기준지를 군에 두고 있는 자가 사망했을 경우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장흥군 관할구역에서 개장한 유연고 유골 등도 매립이 가능하며, 사용료는 장흥군민은 1기당 40만원이며 사용기간은 30년으로 자연장의 특성상 안장한 유골은 반출이 불가능 하다.

정종순 군수는 “자연장은 자연에서 와 자연으로 돌아가는 친환경 장사방법의 하나로 부지의 효율적 이용을 도모하고 경관을 개선하는 한편, 봉분 묘나 봉안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고 관리가 편하다."며, "이번 공설 자연장지 개장은 장례문화에 대한 군민의 인식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