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창업] 코로나19 이후 뜨는 외식업 창업, 배달전문점 활기
[대박창업] 코로나19 이후 뜨는 외식업 창업, 배달전문점 활기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소장
  • 입력 2020-09-11 17:54
  • 승인 2020.09.11 17:59
  • 호수 1376
  • 4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짜임새 있는 메뉴 구성… 치킨 틈새시장 공략
[홍보팀]

 

치킨시장의 역사는 닭을 통째로 튀겨낸 통닭치킨과 1970년대 후반 최초의 체인형 치킨집 ‘림스치킨’을 시작으로 1980년대 미국 KFC가 국내에 들어오면서 본격적으로 치킨전문점 시대가 열렸다.

그 후 ‘페리카나’, ‘이서방’, ‘처갓집’ 등 고추장과 케첩, 마늘 등으로 매콤 달콤하게 버무린 한국식 양념치킨이 골목마다 들어서면서 돌풍을 일으켰다. 1990년대 후라이드치킨인 ‘BBQ’와 ‘훌랄라숯불바베큐’ 등 바비큐치킨이, 2000년대는 간장치킨인 ‘교촌치킨’과 오븐에 구운 치킨인 ‘굽네치킨’이 득세했다.

최근 몇 년간은 무항생제 닭을 사용하는 웰빙치킨과 마늘, 파, 고추 등 특정한 재료를 사용한 치킨이 틈새시장을 뚫고 성장하고 있다. 이 같은 틈새시장 치킨업종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배달전문점으로 활기를 띠고 있다.

독특한 컨셉·가성비 메뉴로, 젊은 층 인기

우리나라의 전통 식재료인 깻잎을 소재로 만든 깻잎치킨이 최근 등장했다. 깻잎은 ‘식탁 위의 명약’이라고 불릴 정도로 영양이 풍부하고, 향긋한 냄새와 부드러운 식감으로 한국인 조상 대대로 즐겨 먹어 온 음식 재료다. 특히 여름철 입맛을 돋워주는 식재료로 애용된다. 깻잎은 독특한 향을 가지고 있어 주로 쌈 채소, 깻잎장아찌, 깻잎찜 등 다양한 밑반찬으로 활용되며, 무침 요리의 주재료나 찌개와 탕의 부재료로 활용되는 한국인 밥상에서 빠질 수 없는 식재료다. 깻잎의 향은 육류의 느끼함을 제거하는 효과를 지니고 있다.

이와 같은 깻잎의 장점을 살려 깻잎치킨이라는 독특한 컨셉으로 틈새 치킨시장을 파고들고 있는 대표적인 브랜드는 ‘영타운깻잎치킨’이다. 영타운깻잎치킨 R&D팀 관계자는 “깻잎을 넣고 튀기는 과정에서 타거나 색깔이 변하지 않도록 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영타운깻잎치킨은 고품질의 순살과 깻잎을 갈아서 함께 튀겨 은은하고 향긋한 맛이 나고, 특히 순살을 좋아하는 젊은 층의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시장 반응을 전했다.

영타운깻잎치킨은 메뉴 구성도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맞게 짜임새가 있고, 각각의 메뉴는 가성비가 높아서 고객만족도가 최고다. 기본 메뉴인 한 마리 순살 깻잎치킨과 눈꽃치즈깻잎치킨, 갈비깻잎치킨은 2만 원 이하로 매우 저렴하다. 깻잎치킨에 양념, 마늘, 간장, 허니, 핫스파이스, 핫마요 등을 더한 메뉴도 가격이 부담스럽지 않아 맛과 품질, 양에 비해 저렴하다는 소비자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두 마리 세트 메뉴의 가성비는 최고로 인정받고 있는데, 가족 단위 고객이나 소규모 단체 모임의 주문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두 마리 치킨을 각각 다른 두 가지 맛에다 감자튀김, 떡꼬치 2개, 치즈볼 2개, 치킨무, 콜라 1.25L를 더한 가격은 1만 원 후반에서 2만 원 초반대이고 여기서 두 마리 치킨 맛을 세 가지 맛으로 변경해도 가격이 1000~2000 원 추가만 하면 된다. 영타운깻잎치킨의 창업비용은 약 5평(16.5㎡) 규모의 배달전문점이라서 최소한의 비용으로 가능하다.

파치킨 시장 성장, 높은 재구매율·두터운 소비층

100% 순살 파치킨 배달전문점 ‘더불파닭’은 브랜드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두 마리 파치킨을 저가에 배달 판매하는 것이 기본 컨셉이다. 파치킨 한 마리는 후라이드, 양념, 간장 파닭, 마늘파닭, 눈꽃치즈파닭, 겨자파닭, 크림어니언파닭 등은 2만 원 이하로 저렴한 편이고 양도 푸짐하다. 여기에 기본적으로 파채와 파채소스는 물론이고 치킨무와 콜라도 제공된다. 더불파닭의 핵심 경쟁력은 두 마리, 세 마리 세트메뉴에 있다. 두 마리 세트메뉴는 가격이 1만 원 후반에서 2만 원 초반, 세 마리 세트메뉴는 2만 원 후반에서 3만 원 초반으로 대폭 할인된다. 대식가 가족 단위나 소규모 모임, 또는 단체행사의 행사용 가성비 갑 메뉴로 그만이다. 더불파닭이 유독 재구매율이 높은 이유이기도 하다.

더불파닭은 파치킨 파티를 보다 풍성하고 감미롭게 하기 위해 20여 가지의 사이드 메뉴도 준비돼 있다. 치즈로 만든 메뉴군, 감자 메뉴군, 떡볶이와 떡사리 메뉴군, 맛탕고구마, 멘보사, 파닭발, 파똥집 등 다양하다. 사이드 메뉴라고 하지만 사실상 각각 메뉴의 전문점 못지않게 맛과 품질이 우수하다는 것을 한 번이라도 주문하면 알 수 있다.

예로부터 파는 동양에서는 중요한 채소로 재배해 왔고, 한국인이 좋아하는 전통 우리 음식이다. 따라서 외식 전문가들은 파치킨 시장이 매우 크다고 진단한다. 치킨 시장에서 이미 조연이 아닌 주연급 메뉴라고 평가한다. 그만큼 파치킨을 즐기는 소비층이 두텁다는 것이다. 또한 더불파닭은 수제 캔맥주를 사용하는데, 주문 즉시 뽑은 신선한 생맥주를 바로 캔에 옮겨 담아 고객에게 배달된다. 페트병에 담은 것보다 맥주 특유의 청량감과, 시원한 온도를 더 오래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매장 입장에서는 고객에게 신선한 생맥주를 배달로 제공할 수 있어 좋고, 고객은 기존 페트병에 담아 맛이 떨어졌던 생맥주를 매장에 가지 않아도 매장에서의 생맥주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가맹점 창업자는 배달전문점 컨셉이라서 최소한의 비용으로 창업 가능하다.

강병오 FC창업코리아 소장 ily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