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추모공원, 코로나19 대비 맞춤형 성묘 방법 제안 눈길
화성시 추모공원, 코로나19 대비 맞춤형 성묘 방법 제안 눈길
  • 강의석 기자
  • 입력 2020-09-24 11:20
  • 승인 2020.09.2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야외평장묘역과 실내 봉안시설 전면 폐쇄

[일요서울|화성 강의석 기자] 화성도시공사(이하 HU공사)는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화성시 추모공원의 야외평장묘역과 실내 봉안시설을 전면 폐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 해의 결실을 감사하는 추석을 맞아 조상님들께 인사를 드리고 싶어 하는 시민들을 위해 HU공사가 코로나 대비 맞춤형 성묘 방법을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성묘 시스템을 이용하거나 연휴 전후로 사전 예약을 통해 추모를 하는 것이다.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통해 집에서 차례를 지내고자 하는 시민들은 오는 25일 금요일 오후 6시까지 e 하늘장사 정보 시스템에서 회원가입 후 가족 및 친지끼리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추모관을 꾸릴 수 있다.

또한, 공사는 ‘1일 봉안당 추모객 총량 사전 예약제’를 9일간(9.28~9.29. / 10.5.~10.11.) 시행하여 추석 연휴를 피해 추모하고자 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사전 예약 가능 인원은 가족 당 5명 이내이다. 사전 예약 접수 기간은 3일간(9.23.~9.25)이며, 화성시 추모공원으로 전화 접수하면 된다. 사전 예약을 하지 않은 시민은 추모가 불가하다.

사전 예약을 마친 시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출입기록 작성에 협조해야 한다. 또한 봉안당 추모 시 제례실 및 유가족 휴게실은 폐쇄되며, 제수 음식 반입과 실내 음식물 섭취는 엄격히 금지된다.

화성도시공사 유효열 사장은 “안전하고 건강한 추석 명절을 위하여 추모공원을 임시적으로 폐쇄하게 되었다.” 며, “올해 추석만큼은 온라인 추모 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추모를 해주시고, 명절 전후로 사전 예약을 통해 최소 인원만 추모공원을 방문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