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추캉스'족 너도나도 '턱스크'... 제주 시민 "불편하다"
제주도 '추캉스'족 너도나도 '턱스크'... 제주 시민 "불편하다"
  • 온라인뉴스팀
  • 입력 2020-09-30 13:41
  • 승인 2020.09.3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가 시작된 3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1층 국내선입국장에서 제주에서 연휴를 보내려는 일명 '추캉스'(추석+바캉스)족이 렌터카보관소로 이동하고 있다. 제주관광협회는 지난 26일부터 10월4일까지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3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20.09.30. [뉴시스]
추석 연휴가 시작된 3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1층 국내선입국장에서 제주에서 연휴를 보내려는 일명 '추캉스'(추석+바캉스)족이 렌터카보관소로 이동하고 있다. 제주관광협회는 지난 26일부터 10월4일까지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3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20.09.30. [뉴시스]

[일요서울] 4박5일간의 추석 연휴가 시작된 30일 제주 지역은 연휴를 즐기려는 '추캉스'(추석+바캉스)족 행렬이 오전 일찍부터 이어졌다.

올해 추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산 우려로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는 정부 요청이 있었지만, 제주는 추캉스 인파가 북적이고 있다.

서울에서 온 정상영(59)씨는 "오래전부터 계획했던 제주행이라 조심스럽게 오게 됐다"면서 "가족들과 최대한 방역 수칙을 지켜가면서 여행하겠다"고 말했다.

연인과 함께 제주를 찾은 이준범(32)씨는 "코로나가 계속돼 답답한 상태로 지내왔다"며 "여행지가 제주가 돼서 부담스럽긴 하지만 이런 저런 걱정을 하다보면 어디도 갈 수 없다는 생각에 결국 오게 됐다"고 말했다.

혼자서 여행을 온 신모(24여)씨는 "요즘 시기에 여행을 떠나는 게 사실 걱정스럽긴 하다"면서 "그래도 코로나19가 언제 끝날 지 모르는 상황에서 가끔씩은 이런 시간이 주어져야 버틸 수 있겠다는 힘이 주어질 것 같다. 마스크 잘 쓰고 여행하겠다"고 말했다.

맑은 날씨 속에 협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의 마스크 너머에는 모처럼 긴 휴식과 여행길에 나선 가벼운 마음이 새어나왔다.

하지만 여기 저기 우려스러운 모습도 연출됐다.

탁트인 곳에 나왔다는 안도감으로 마스크를 턱에 걸친 이른바 '턱스크족'이 종종 눈에 띄었다. 아예 마스크를 가방 속에 넣어둔 관광객들도 있었다.

이들을 지켜보는 제주도민들의 시선에서는 불편함도 짙게 묻어나왔다.

제주도민 이경희(41여)씨는 "여행을 온 사람들에게 마스크 써라 마라 하면 서로 얼굴을 붉힐까 무서워 말을 하지 않고 있다"며 "위험한 시기인만큼 서로 배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은 체류 기간 동안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코로나19 방역 특별 행정 조치가 시행된 지난 26일부터 제주국제공항과 제주항으로 제주에 도착한 관광객이 단속 대상이다.

도 방역당국은 자발적 방역 지침 준수를 당부하고 있지만, 마스크 미착용에 대해선 관용을 베풀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추석 연휴 및 개천절 연휴 여객선과 유람선(잠수함 포함), 도항선, 낚시 어선 등을 승선할 때도 적용된다. 

<뉴시스>

온라인뉴스팀 ily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