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중기부 세종이전 강력한 반대의사 검토 철회 촉구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중기부 세종이전 강력한 반대의사 검토 철회 촉구
  • 최미자 기자
  • 입력 2020-10-20 09:37
  • 승인 2020.10.2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대전 최미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20일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세종 이전을 위한 의향서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한 것과 관련해 이전 움직임에 시민과 함께 유감을 표하며 강력한 반대의사와 함께 이전 검토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시당은 “중기부는 중소기업청으로 출범 직후 국가균형발전의 선도적 역할 수행을 위해 정부대전청사에 20년이 넘게 자리하면서 대전과 함께 성장해온 주요 정부 기관 중 하나라“며 ”중기부의 이전 문제는 그렇기 때문에 단순한 기관 이전 문제를 넘어 국가균형발전의 가치와 대전의 미래상에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기부는 부처 승격을 이전의 주요 사유로 삼고 있지만,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대전에서의 역할과, 세종과의 지리적 인접성 등을 따져보면 이전 문제는 그다지 큰 설득력을 얻지 못한다”며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유치 등 4차 산업 선도 대전의 미래에 대한 희망적 분위기에도 찬물을 끼얹는 조처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기부 이전과 함께 산하기관들도 모두 세종으로 떠난다면 대전은 공동화 등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며 “중소기업청 시절 대전으로 자리하게 된 그 근본 이유인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가치를 중기부 스스로 내팽개치는 조처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수도권에서 지역이 아닌 지역에서 또 다른 지역으로의 이전은 지역 간 불균형만 심화시킬 뿐이다. 부처 승급으로 인한 이전 명분이 국가균형발전의 가치를 거스를 만큼 중차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시당은 “중기부가 국가균형발전적 가치와 지역의 발전 전략에 역행하는 이러한 이전 시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를 심사하고 결정하는 행안부에서도 중기부의 부처 이전 논리에 힘을 싣기 보다는 중소기업청 이전 당시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적 가치와 지역 상생 및 발전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이전 불가를 결정해 줄 것도 함께 요청한다”며 “대전시민과 함께 국가균형발전에 역행하고, 지역을 후퇴시키는 중기부의 이전 검토를 철회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최미자 기자 rbrb34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