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家 비리 의혹’ 수사지휘권 발동...윤석열 '대검 국감'에서 역습할까
추미애 ‘윤家 비리 의혹’ 수사지휘권 발동...윤석열 '대검 국감'에서 역습할까
  • 신수정 기자
  • 입력 2020-10-20 10:30
  • 승인 2020.10.20 10: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임 사태와 관련해 충돌한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19일 오전 각각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종합청사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0.10.19. [뉴시스]
라임 사태와 관련해 충돌한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19일 오전 각각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종합청사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0.10.19. [뉴시스]

[일요서울ㅣ신수정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 19일 ‘검사 로비’ 의혹이 제기된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에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 비리 의혹’을 겨냥하며 석 달 만에 다시 수사권지휘를 발동시켰다. 

윤 총장의 가족 비리 의혹은 구체적으로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콘텐츠 기업 ‘코바나’의 협찬금 불법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무마 의혹 등이다. 

윤 총장의 측근을 겨냥해 지난 7월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사건에 대해 발동한 수사지휘권’을 발동시켰던 추 장관. 이번에는 윤 총장을 향해 직접적인 겨냥에 나섰다.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수사권지휘를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윤 총장은 ‘라임 사태’건과 자신의 가족 비리 의혹과 관련한 수사 지휘 권한을 잃게 됐다. 

향후 검찰 수사는 은폐 의심이 드는 검사·야권 로비 의혹과 윤 총장 가족 비리 의혹 등 윤 총장의 노출된 약점을 위주로 집중될 것이라 추정되는 상황이다. 반면, 추 장관을 향해 ‘윤 총장을 견제하기 위한 공세’라는 정치권의 비판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수사 지휘를 곧바로 수용하는 모습을 보여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은 잠잠해지는 분위기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윤 총장이 ‘정면돌파 의지’를 시사한 것이 아니냐며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전면전이 언제든 수면 위로 올라올 수 있다는 우려의 시선을 내비쳤다. 법조계에서도 오는 22일 대검 국감에서 윤 총장이 의견을 강하게 피력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신수정 기자 newcrystal@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평 2020-10-21 03:38:05 223.38.35.157
좋은기사 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