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기사 사망에 대국민 사과…보호대책도 발표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사망에 대국민 사과…보호대책도 발표
  • 이범희 기자
  • 입력 2020-10-23 08:26
  • 승인 2020.10.23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CJ대한통운이 22일 택배기사 사망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 대표이사는 이날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CJ대한통운 경영진 모두는 지금의 상황을 엄중히 받아 들이며 재발방지 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자사 소속 택배노동자의 사망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몇 마디 말로 책임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코로나로 물량이 늘어가는 과정에서 현장 상황을 세밀하게 챙기지 못했던 부분은 없는지 되묻고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박 대표이사는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및 택배 종사자의 건강과 안전을 경영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현장 혁신 및 관련 기술 개발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 8일 CJ대한통운 소속으로 택배 배송 업무를 수행하던 택배노동자 김 모씨가 호흡 곤란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김씨는 매일 오전 6시30분에 출근해 오후 9~10시까지 근무하며 일 평균 400여개의 택배 배송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택배연대노조 측은 과로사를 주장하고 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