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병원 김대현 교수, 대한신경손상학회 ‘최우수 논문상’
대구가톨릭대병원 김대현 교수, 대한신경손상학회 ‘최우수 논문상’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10-24 01:22
  • 승인 2020.10.24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김대현 교수
(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김대현 교수

[일요서울ㅣ대구 김을규 기자]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은 지난 9월 12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제27차 대한신경손상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신경외과 김대현 교수가 최우수 논문상(라미학술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대한신경손상학회는 지난 1년간 해외우수저널(SCI(E))에 게재된 학회 회원들의 신경 손상 관련 논문 중 우수한 논문 1편을 선정했다.

그 중 김대현 교수가 지난해 10월 국제적으로 저명한 ‘임상 신경과학 저널(Journal of Clinical Neuroscience)’에 게재한 ‘비정형 교수형 골절에 대한 직접 경-척추경 나사못 고정술: 관견인기를 이용한 최소침습수술법’이라는 제목의 논문이 채택됐다.

김대현 교수는 제2경추의 교수형 골절(hangman's fracture) 환자에 대해 관견인기를 이용한 최소침습 수술기법을 최초로 저술 했는데 이번 학술대회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얻게 됐다.

김대현 교수는 “Impact Factor가 높은 해외 우수 저널(SCIE)에 게재된 것도 보람차고 만족하는데 대한의학회의 정회원 학회인 대한신경손상학회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함께 수고해준 공동 저자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