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전라감영서 미디어사파드 공연…태조 이성계 ‘빛의 초상화’ 진행
전주 전라감영서 미디어사파드 공연…태조 이성계 ‘빛의 초상화’ 진행
  • 고봉석 기자
  • 입력 2020-10-26 17:08
  • 승인 2020.10.2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는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총 8회에 걸쳐 미디어파사드 공연 ‘빛의 초상화’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미디어파사드는 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을 표현하는 기법이다.

‘빛의 초상화’ 공연은 복원된 전라감영 선화당을 스크린으로 활용해 태조 이성계와 전라감영의 역사 이야기를 화려한 빛의 영상으로 선보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4일 동안 매일 저녁 7시와 8시, 2회에 걸쳐 회당 20분씩 펼쳐진다.

시는 미디어파사드 공연과 함께 태조 이성계의 조선건국과 왕권의 정당성을 뒷받침하는 상징인 금척(금으로 된 자)무 공연, 전라감영의 창건과 유래를 주제로 한 기접놀이 공연을 관람객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은 사전예약과 현장신청을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최대 250명까지 볼 수 있으며, 사전예약의 경우 선착순 50명에 한해 카카오톡 친구찾기에서 ‘전라감영’을 검색해 예약할 수 있다. 다만 현장신청은 28일 저녁 8시 공연부터 가능하다.

이와 관련 복원된 전라감영에서는 전문 해설사로부터 하루 3차례(매일 오전 11시, 오후 2시, 오후 4시)에 걸쳐 전라감영의 역사와 문화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다음 달부터는 전라감영 역사추리 수사게임 형식의 ‘전라감영 엑스파일’과 전라감영 건물의 숨겨진 내용을 담은 ‘전라감영 보물찾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조문성 전주시 전통문화유산과장은 “역사적 가치가 높은 전라감영을 무대로 전주역사와 문화를 빛의 예술인 미디어파사드로 재조명한 이번 야간공연을 통해 시민과 관광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감동을 제공할 것”이라며 “전라감영에 풍성한 콘텐츠를 담아 한옥마을의 외연을 더욱 확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