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민들레지역아동센터’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62호점 선정
광주은행, ‘민들레지역아동센터’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62호점 선정
  • 임명순 기자
  • 입력 2020-10-26 18:03
  • 승인 2020.10.26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광주은행)
(사진제공=광주은행)

[일요서울ㅣ광주 임명순 기자] 광주은행은 북구 망월동에 위치한 ‘민들레지역아동센터’에서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62호점 선정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으로 선정된 ‘민들레지역아동센터’는 지역 아동들이 건강한 사회일원으로 성장하도록 돕는 아동복지시설로 28명의 아동들이 방과 후 돌봄 서비스와 학습지도를 받고 있다.

광주은행 지역사랑봉사단 직원들은 책상과 의자가 노후되어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들레지역아동센터’에 책상과 의자를 교체하고, 올 여름 무더위에 고생했던 아이들의 사연을 듣고 쾌적한 학습환경을 위해 학습실에 에어컨과 선풍기를 선물했다.

또한 새롭게 단장한 센터에서 준비해간 간식을 아동들과 함께 먹으며, 꿈을 키워 나가도록 격려했다.

광주은행 이춘우 부행장은“앞으로도 지역 아동들의 학습지도와 돌봄교육을 책임지고 있는 지역아동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지원하며 지역아동들이 건강하게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더불어 지역민에게 받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광주은행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당기순이익의 10% 이상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일에 앞장서며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나눔 봉사의 아름다운 기업문화를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역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으로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을 현재 62호점까지 선정했으며,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꿈을 위해 정진하는 지역 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학업성적이 우수하고, 품행이 준수한 학생을 선발하는 ‘희망이 꽃피는 꿈나무’를 현재 4호까지 선정해 대학 진학까지 학습 지원금을 후원하기로 했다. 또한 (재)광주은행장학회를 통한 장학금 지원(현재 4천여명의 지역 장학생들에게 총 33억원 상당의 장학금 지급) 등을 통해 지역 어린이 및 청소년들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임명순 기자 imsgood@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