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기 칠곡군수, 취임 9주년 맞아 진솔한 마음 담긴 ‘감사글’ 화제
백선기 칠곡군수, 취임 9주년 맞아 진솔한 마음 담긴 ‘감사글’ 화제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10-28 11:43
  • 승인 2020.10.28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10월 27일 백선기 군수 취임식 장면
2011년 10월 27일 백선기 군수 취임식 장면

[일요서울 l 칠곡 김을규 기자] 백선기 칠곡군수는 취임 9주년을 맞아 본인의 SNS(사회관계망 서비스)에 진솔한 마음이 담긴 감사의 글을 남겨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백 군수는 “오늘은 민선 칠곡군수 취임 아홉 돌을 맞이하는 날”이라며 “돌이켜 보면 강산도 변하는 긴 시간동안 선거재판, 사드배치 반대, 코로나19 등 숱한 고난과 역경이 엄습해 왔지만 힘과 용기를 실어주신 군민 여러분이 계셨기에 위기를 극복하며 발전을 거듭할 수 있었다”는 감사 인사로 글을 시작했다.

이어 “지난 9년간 인문학과 나눔, 호국과 평화를 지역 정체성으로 삼고 군민들의 힘을 하나로 모아 쉼 없이 달려왔다”며 “산업단지 조성,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상하수도사업, 읍면청사 신축 등 지역개발사업을 통해 도시 인프라와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경쟁력을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또 “칠곡U자형관광벨트를 조성하고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의 성공을 이어가며 명품 관광도시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북삼역 신설, 국민체육센터 건립, 도시재생사업 등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저에게는 1년 8개월이란 결코 짧지 않은 시간이 주어져 있다. 현안사업을 탄탄하게 마무리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 여러분과 함께 묵묵히 걸어갈 것”이라며 글을 마무리 했다.

백 군수의 글은 3시간 만에‘좋아요’200백 개를 기록하는 등 주민들의 응원과 축하가 쇄도하고 있다.

주민들은 “칠곡군 지도가 바뀔 정도로 발전했다. 큰 박수를 보낸다”, “남은 기간도 최선을 다해 뒷모습이 아름답고 그리움이 영원히 남을 수 있는 군수님이 되길 기원한다”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백선기 칠곡군수는 2011년 재선거로 군수에 당선되어 연임에 성공하며 칠곡군 최초의 3선 군수에 이름을 올리는 영광을 차지했다.

특히 취임당시 예산대비 채무비율 ‘전국 1위의 채무도시’를 ‘채무 제로’ 도시로 탈바꿈 시킨 가운데 지역개발을 통해 도시 경쟁력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이끈 점이 외부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