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2020 경상북도 건축문화제 개최... 전통과 미래의 만남
영천시, 2020 경상북도 건축문화제 개최... 전통과 미래의 만남
  • 이성열 기자
  • 입력 2020-10-28 17:36
  • 승인 2020.10.2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 건축문화제 개최.
경상북도 건축문화제 개최.

[일요서울ㅣ영천 이성열 기자] 경북 영천시가 ‘2020 경상북도 건축문화제’를 10월 28일부터 오는 30일까지 3일간 영천실내체육관에서 개최한다.

시에 따르면 경북도와 영천시가 주최하고 경북도 건축사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하며, ‘전통과 미래의 만남-삶의 터’를 주제로 경북의 건축인과 지역민과 함께 하는 축제의 장으로 운영된다.

또한, 역사와 문화,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고 시대·사람·환경과의 소통으로 경북건축의 정체성 확립 및 미래 건축문화의 비전을 모색하는 학생공모전, 건축문화상, 작가초대전, 전통한옥모형 및 도내 문화재(건축물) 모형 전시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대학생공모전에서는 도시재생과 음악이라는 주제로 마을을 디자인한 금오공과대학교 학생의 ‘다같이 놀자, 음악놀이터’가 대상으로 선정됐고, 최우수상 2점, 우수상 5점, 특선 및 입선 44점이 선정됐다.

건축문화상에서는 ‘고래의 꿈’을 주제로 건축한 영덕군 보건소가 대상을, 경주시 현곡면에 위치한 상업시설 ‘보스케’가 최우수상, 그 외 우수상 4점을 선정해 시상하고 행사기간동안 전시된다.

최기문 시장은 “시간과 공간, 공간과 사람을 이어주는 ‘삶의 터’가 이번 건축문화제에서 많이 제안 되어, 경북과 대한민국 건축이 나아갈 미래를 내다 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