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교정시설과 협력...출소자 사회복귀 지원
수원시, 교정시설과 협력...출소자 사회복귀 지원
  • 강의석 기자
  • 입력 2020-10-30 14:50
  • 승인 2020.10.3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소자 중 저소득 위기가구 발굴·지원 협력

[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수원시가 교정시설과 협력해 저소득층 출소자의 안정적인 사회복귀를 지원한다.

수원시는 10월 29일 수원시청 의회세미나실에서 수원구치소·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수원보호관찰소 등 교정시설 실무자와 간담회를 열고, 효율적인 출소자 긴급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수원시와 교정시설들은 출소자 중 저소득 위기가구를 발굴·지원하는 데 협력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출소자에게는 긴급지원 생계비 등을 지원해 안정적인 사회복귀를 돕기로 했다.

수원구치소·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수원보호관찰소는 출소자에게 긴급지원 대상 여부와 지원기준 관련 내용을 사전에 안내하고, 출소자가 거주하는 동 행정복지센터는 긴급지원 대상자 상담·현장조사·사후조사·사례관리 등을 담당한다.

수원시 복지협력과는 긴급지원대상자 적정성·연장을 심의하고, 생계비·주거비 등 지원을 결정한다.

2020년 수원시 긴급지원 위기 사유 중 ‘출소’로 인한 지원은 전체 긴급지원의 10.9%(2020년 10월 기준)에 이른다.

수원시 관계자는 “교정시설과 긴밀한 협력으로 긴급지원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어려움을 겪는 출소자가 적절한 지원을 받고,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