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핼러윈데이’ 밀집 대비해 고위험시설 집중 점검
수원시, ‘핼러윈데이’ 밀집 대비해 고위험시설 집중 점검
  • 강의석 기자
  • 입력 2020-10-30 16:22
  • 승인 2020.10.3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30·31일 경기도·경찰과 함께 클럽 등 유흥 주점, 150㎡ 이상 일반음식점 점검

[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수원시가 핼러윈데이(10월 31일)에 많은 사람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10월 30일, 31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인계동·수원역 주변의 클럽 등 유흥주점, 150㎡ 이상 일반음식점을 경기도·경찰과 합동 점검한다.

수원시·경기도 공무원, 경찰로 이뤄진 점검반이 전자출입명부 설치·사용 여부, 수기(手記) 명부 관리 실태, 종사자·이용자 등 마스크 착용 여부, 시설 소독·환기 여부 등을 점검한다.

방역 수칙 위반업소는 무관용 원칙으로 행정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젊은 층이 많이 이용하는 클럽 형태 업소는 핼러윈데이 당일(10월 31일) 임시 휴업하기로 했다.

정용길 수원시 위생정책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핼러윈데이에 많은 사람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