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경북대병원, 경북권역 '감염병 거점전담병원' 지정
칠곡경북대병원, 경북권역 '감염병 거점전담병원' 지정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11-11 11:49
  • 승인 2020.11.1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트롤타워 역할 ‘공동대응상황실’ 운영

[일요서울ㅣ대구 김을규 기자]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이 지난 10월 20일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정부에서 추진한 권역별 감염병 거점전담병원<경북권역(대구경북)>에 지정됐다.

이에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감염병 위기 시 대응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공동대응상황실을 구축하고 중환자 치료와 동시에 통합 환자분류, 병상배정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공동대응상황실은 대구경북권역의 환자 총괄 관리를 위해 병원 의료진을 포함한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소속 공무원, 지자체 공무원 등으로 구성되어 중증도 분류 및 권역 가용병상 확인·병상배정, 중증도 호전 시 전실·전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며, 중환자 전원이 어려운 경우 치료의 기능도 수행하게 된다.

손진호 칠곡경북대학교병원장은 "대구경북권역의 감염병 거점 전담병원으로서 각 기관 및 지역 병원들과 공동 대응 협력 체계를 구축해 맡은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지난 2월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세계 최초로 시행하였으며, 코로나19 한국형 방역 노하우 전수를 위해 해외 각국과 화상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관련 논문을 잇달아 발표하는 등 국내외의 주목을 받고 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