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비대면 전용 ‘토닥토닥 서민&중금리대출’ 1천억원 돌파
DGB대구은행, 비대면 전용 ‘토닥토닥 서민&중금리대출’ 1천억원 돌파
  • 김을규 기자
  • 입력 2020-11-24 17:49
  • 승인 2020.11.24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대구 김을규 기자] DGB대구은행(은행장 임성훈)은 지난 6월 출시한 비대면 전용 ‘토닥토닥 서민&중금리서민대출’ 상품의 누적 공급액이 1천억원을 돌파했으며, 이와 더불어 다양한 서민금융지원 기반 확충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닥토닥 서민&중금리대출’ 상품은 기존 판매했던 새희망홀씨대출과 똑똑딴딴 중금리대출을 패키지화한 상품으로, IM뱅크 앱에서 직원 연결없이 완전 자동으로 서민대출 및 중금리 대출 한도 조회 및 상품 선택이 가능하다.

출시 직후 중·저신용 고객들의 관심을 끌어 출시 5개월여 만에 누적공급액이 1천억원을 돌파(’20.11.18 기준)했는데, 이는 두 대출 상품 한도를 빠르게 1분 이내에 조회하고 상품을 선택할 수 있었던 간편한 비대면 전용 상품이라는 점이 주요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DGB대구은행 계좌 없이도 한도조회가 가능하며, 대출 승인 이후DGB대구은행 계좌를 개설해 이용할 수 있는 편리함이 고객 사용 활용도를 높였을 것”이라면서 “특히 은행 방문이나 별도의 서류 제출 없이 공인인증서를 통한 자동화 서류제출(스크래핑)로 쉽고 빠르게 대출 신청 및 약정이 가능한 점도 강점이다”라고 밝혔다.

‘토닥토닥 서민&중금리대출’ 상품을 비롯해 DGB대구은행은 2020년 초부터 현재까지 약 2천억원 규모의 서민&중금리대출을 지원, 서민금융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위한 기반 확충에 주력을 기울여 기존 12개 수준으로 운영되던 영업점 내 서민금융 전담창구를 금년도부터 전체 개인영업점(162개)으로 확대해 운영하면서 비대면과 대면 채널 모두에서 대출수요 고객들의 접근성을 강화했으며, 이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저소득&저신용자 전반의 가계신용대출 지원규모도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임성훈 은행장은 “금년 초부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 속에서 금융지원이 절실한 고객들을 위하여 다양한 노력들을 기울여 왔다”라고 말하면서 “DGB대구은행은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는 서민고객에게 힘이 되는 포용적 금융을 실천하기 위하여 더욱 더 매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